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첨단기술 경연장' 미 CES 11일 개막…사상 첫 온라인행사

송고시간2021-01-07 15:31

beta

첨단 정보기술(IT) 산업의 신(新)조류와 동향을 점쳐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이 오는 11∼14일 개최된다.

올해 CES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전면 디지털 공간으로 무대를 옮겨 진행된다.

행사를 주최하는 CTA(소비자기술협회)는 매년 연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대규모로 CES를 열어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탓에 처음으로 온라인으로만 개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참가업체 대폭 축소…한국 340개 업체로 미 이어 두번째로 많아

TV·드론·자동차·로봇·가상현실의 융합 펼쳐질 듯

CES(CG). [연합뉴스TV 제공]

CES(CG). [연합뉴스TV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첨단 정보기술(IT) 산업의 신(新)조류와 동향을 점쳐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이 오는 11∼14일 개최된다.

올해 CES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전면 디지털 공간으로 무대를 옮겨 진행된다.

행사를 주최하는 CTA(소비자기술협회)는 매년 연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대규모로 CES를 열어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탓에 처음으로 온라인으로만 개최한다.

이처럼 사이버 공간으로 옮겨지며 행사의 무게는 다소 가벼워진 느낌이다. 참가 기업이 지난해 4천400여개에서 올해는 1천951개로 절반 이하로 줄었다.

한때 중국 기업들이 대거 진출하면서 CES가 '중국 가전쇼'(China Electronics Show)의 약자 아니냐는 농담까지 나왔다. 하지만 올해엔 간판 IT 업체 화웨이가 불참하기로 하는 등 중국의 참여가 대폭 줄었다. 중국 참가 기업도 지난해엔 1천개가 넘었지만 올해는 204개에 그친다.

이에 따라 가장 많은 참가 기업을 낸 나라도 지난해 중국에서 올해는 미국(567개)으로 바뀌었다. 그다음이 한국(340개)이다.

구글의 경우 최근 몇 년 새 테마파크나 방 탈출 카페처럼 꾸며진 대형 부스를 옥외 주차장에 꾸며 수많은 관람객을 끌어모았지만 올해는 특별한 행사를 마련하지 않는다.

또 매년 TV 신제품을 내놨던 비지오와 하이센스도 올해 CES에서는 새 제품을 선보이지 않기로 했다.

최근 완성차·자동차부품 업체들이 대거 합류하며 CES는 '라스베이거스 모터쇼'로 불리기도 했지만 현대자동차는 올해 불참하기로 했다.

다만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제너럴모터스(GM) 등은 여전히 참가한다.

CES 혁신상을 수상한 삼성전자의 제품들.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ES 혁신상을 수상한 삼성전자의 제품들.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처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IT 기술이 기존의 다른 산업 속으로 침투하며 산업·장르 간 융합을 가속해온 추세는 계속된다.

올해도 TV와 태블릿, 웨어러블 같은 기기부터 드론, 가상화폐, 자동차, 로봇, 가상현실(VR), 의료 같은 다양한 영역에서 신기술·신제품이 이 행사를 통해 처음 공개된다.

특히 대규모 데이터를 빠르게, 지연 없이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인 5G(5세대 이동통신)가 그 중심에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IT 전문매체 씨넷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5G가 (CES의) 논의를 지배할 것"이라고 점쳤다.

씨넷은 5G의 도입으로 버라이즌·AT&T·T-모바일 등 3강(强)이 경합하는 미국 이동통신 시장 지형도에 변화가 찾아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CES의 간판 품목 중 하나인 TV 시장에서도 삼성전자가 퀀텀닷 기술을 이용한 QLED TV를, LG디스플레이는 휘어지고 소리가 나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인 CSO(Cinematic Sound OLED)와 투명 OLED 등을 각각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사전행사를 열고 전략 신제품인 미니 LED TV를 출시하기도 했다. 미니 LED TV는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 주변에 100∼20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를 촘촘하게 넣은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의 TV로, 기존 LCD TV보다 성능이 개선됐다.

LG디스플레이의 휘어지고 소리 나는 올레드. [LG디스플레이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LG디스플레이의 휘어지고 소리 나는 올레드. [LG디스플레이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LG전자는 또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저 혼자 방안을 돌아다니며 자외선을 이용해 소독하는 로봇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한국 기업 힐스엔지니어링도 비슷한 개념의 소독 로봇 '코로-봇'을 공개한다.

자동차 부품업체인 만도는 CES에 처음 참가해 CES 혁신상을 받은 '자유 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SbW)을 선보인다.

IT 업계 명사들의 기조연설도 예년처럼 마련된다.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가 21세기 필수 기술이 돼 원격 의료와 교육 등을 가속할 것이라고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완성차 업체 GM의 메리 바라 CEO는 순수 전기차로 전환을 비롯해 전 세계의 모빌리티(이동성)를 증진하기 위한 GM의 전략을 소개한다.

또 컴퓨터 프로세서 업체 AMD의 리사 수 CEO는 연구와 교육, 일, 엔터테인먼트, 게이밍의 미래에 대한 자사의 비전을 소개하고, 마이크로소프트(MS) 브래드 스미스 사장은 보안과 사생활, 지속 가능성, IT 기업과 정부가 감당할 책무 등과 관련해 기술이 할 수 있는 역할을 탐색한다.

이밖에 유통업체 베스트바이의 코리 배리 CEO, 월마트의 더그 맥밀런 CEO도 기조연사로 나선다.

삼성전자는 CES 마지막 날인 14일 신작 5G 스마트폰 '갤럭시 S21'을 공개한다. 이 온라인 언팩 행사는 CES 공식 행사는 아니지만 CES와 마찬가지로 많은 IT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