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한국 대표단 방문에 "선박 억류와 무관" 거듭 주장

송고시간2021-01-07 15:07

beta

이란 정부가 7일 서울에서 출발한 한국 외교부 대표단의 방문에 대해 4일 걸프 해역 호르무즈 해협에서 발생한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억류와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란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6일 "한국 대표단 방문은 최근 혁명수비대가 억류한 한국 선박과는 무관하다"라며 "방문 목적은 양국의 경제 협력과 한국에 있는 이란의 자금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란에 억류된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협상할 정부 대표단이 7일 새벽 출국했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박의 환경 규제 준수 문제는 협상 안건이 될 수도"

4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한국케미호
4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한국케미호

[EPA=연합뉴스자료사진. 타스님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이란 정부가 7일 서울에서 출발한 한국 외교부 대표단의 방문에 대해 4일 걸프 해역 호르무즈 해협에서 발생한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억류와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란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6일 "한국 대표단 방문은 최근 혁명수비대가 억류한 한국 선박과는 무관하다"라며 "방문 목적은 양국의 경제 협력과 한국에 있는 이란의 자금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페르시아만을 지나는 모든 배는 환경 규제를 지켜야 한다"라며 "억류한 한국 선박이 해당 환경 규제를 지켰는지에 대한 문제가 이번에 논의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도 5일 "한국 외교부 차관 방문(10일)은 예정된 일정으로 한국 선박 억류와 무관하다"라며 "이번 억류는 외교 분쟁이 아닌 기술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 대표단이 별도로 방문하는 일정은 논의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란 정부가 한국 대표단의 방문과 선박 억류를 직접 연결하는 해석을 거듭 부인하는 것은 한국 내 은행에 동결된 석유 수출자금을 받으려고 이란군이 마치 '인질'처럼 한국 선박을 나포했다는 비판에 선을 명확히 그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란 정부나 군은 한국케미호가 어떤 방식으로, 얼마만큼 환경 규제를 위반했는지 아직 구체적인 내용이나 증거를 공개하지 않았다.

한국 외교부는 이란에 억류된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협상할 정부 대표단이 7일 새벽 출국했다고 발표했다.

고경석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인천국제공항을 출발, 카타르 도하를 거쳐 이란 테헤란으로 향할 예정이다.

정부 대표단, 이란 억류 선원 교섭차 출국
정부 대표단, 이란 억류 선원 교섭차 출국

(영종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란에 억류된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협상할 정부 대표단 단장 고경석 아프리카중동국장이 지난 6일 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saba@yna.co.kr

고 국장은 출국 전 공항에서 취재진이 현지 활동 계획을 묻자 "외교부 상대방도 만나고 (한국) 선박 억류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다양한 경로로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10일로 예정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의 이란 방문 준비 작업을 하고 이란과의 양자관계 발전 방안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표단의 이란행은 한국과 이란 외교 당국 간 협의가 마무리된 데 따른 것이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