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주군 '문화도시'로 지정…전국 군 단위 처음·호남 유일

송고시간2021-01-07 14:49

beta

전북 완주군이 전국 82개 군(郡) 중에서는 최초이자 호남 지자체 중에서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도시'로 지정됐다.

문체부는 7일 '지역문화 진흥법'에 따른 제2차 문화도시로 완주군을 비롯해 인천 부평구, 강원 춘천시, 강원 강릉시, 경남 김해시 등 총 5곳을 지정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군민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공동체를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활력 넘치는 문화도시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완주군, 문화예술의 지속가능색 모색 토론회
완주군, 문화예술의 지속가능색 모색 토론회

[완주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완주군이 전국 82개 군(郡) 중에서는 최초이자 호남 지자체 중에서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도시'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완주군은 올해부터 5년 동안 최대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공동체 문화도시 완주'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게 됐다.

문체부는 7일 '지역문화 진흥법'에 따른 제2차 문화도시로 완주군을 비롯해 인천 부평구, 강원 춘천시, 강원 강릉시, 경남 김해시 등 총 5곳을 지정했다.

문체부는 문화도시 조성 사업을 통해 지역 스스로 도시의 문화 환경을 기획·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포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2019년 12월에 1차 문화도시로 경기도 부천시 등 7곳을 지정했다.

완주군은 예비사업 추진과정에 대한 평가, 행·재정적 추진기반 확보, 추진 효과와 가능성 등 종합적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완주 문화도시 거버넌스', '시민문화 배심원단', '문화 현장 주민기획단' 등을 통해 사업 대상이나 소재에 제한을 두지 않고 주민들이 자유롭게 문화적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 점도 한몫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군민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공동체를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활력 넘치는 문화도시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