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에 윤동주 알린 시인 최연홍 씨 별세

송고시간2021-01-07 14:27

beta

지난해 '윤동주 문학'을 창간하는 등 미국에서 윤동주 시인을 알리는 데 앞장섰던 최연홍 시인이 볼티모어 존스홉킨스대학병원애서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동생인 최혁 전 제네바 대사가 7일 전했다.

충북 영동 출신인 고인은 연세대 재학중 현대문학으로 등단했고, 미국 인디아나대에 유학한 뒤 정착해 위스콘신대, 올드도미니언대, 미시시피대, 워싱턴대 등에서 교수로 역임했다.

미국 의회 도서관에서 계관시인 초청으로 한국 시인으로는 처음으로 시 낭송을 했던 고인은 '정읍사', '한국行', '아름다운 숨소리', '하얀 목화꼬리사슴' 등의 한국어 시집과 '가을어휘록', '뉴욕의 달' 등의 영문시집을 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일 미국서 별세한 최연홍 시인
6일 미국서 별세한 최연홍 시인

[뉴욕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지난해 '윤동주 문학'을 창간하는 등 미국에서 윤동주 시인을 알리는 데 앞장섰던 최연홍 시인이 볼티모어 존스홉킨스대학병원애서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동생인 최혁 전 제네바 대사가 7일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문과 장례예배는 화상인 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충북 영동 출신인 고인은 연세대 재학중 현대문학으로 등단했고, 미국 인디아나대에 유학한 뒤 정착해 위스콘신대, 올드도미니언대, 미시시피대, 워싱턴대 등에서 교수로 역임했다. 1981년 미국 국방장관 환경정책보좌관을 맡았고, 김진현 서울대시립대 총장의 초청으로 귀국해 이 대학 도시과학대학원 교수로 지내기도 했다.

강단에 서면서도 많은 시와 소설을 쓴 그는 윤동주상 특별문학상(2009년), 윤동주 서시 해외작가 특별상과 해외한국문학상(2016년)을 받았다.

특히 그의 시 '애리조나 사막'은 한 매체로부터 '미국 남서부를 그린 최고의 시편'으로 선정됐고, 단편소설 '쇼트 스토리 인터내셔널'은 미국 대학 교재에 수록되기도 했다.

미국 의회 도서관에서 계관시인 초청으로 한국 시인으로는 처음으로 시 낭송을 했던 고인은 '정읍사', '한국行', '아름다운 숨소리', '하얀 목화꼬리사슴' 등의 한국어 시집과 '가을어휘록', '뉴욕의 달' 등의 영문시집을 펴냈다.

그는 동해연구회 이사와 이어도연구회 연구위원으로도 활동하면서 우리 영토에 관심을 쏟기도 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