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존 "거점 지역 저렴한 주택공급에 2조원대 자금 투입"

송고시간2021-01-07 10:31

beta

미국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자사 직원들이 많이 거주하는 도시에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20억달러(약 2조1천740억원)이상의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자사 직원이 많이 근무하는 워싱턴주 시애틀과 버지니아주 알링턴,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대출 등을 통해 중저소득자를 위한 저렴한 주택이 적어도 2만채이상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아마존을 비롯한 기술기업들은 인구 유입을 촉발해 주택 값을 상승시킨다는 비판을 그동안 받아왔으며 이에 주택 공급 확대에 자금을 투입해왔다고 이번 계획의 배경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자사 직원들이 많이 거주하는 도시에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20억달러(약 2조1천740억원)이상의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자사 직원이 많이 근무하는 워싱턴주 시애틀과 버지니아주 알링턴,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대출 등을 통해 중저소득자를 위한 저렴한 주택이 적어도 2만채이상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아마존은 본사가 있는 시애틀에 7만5천여명, 제2본사와 운영센터가 있는 알링턴과 내슈빌에 각각 1천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앞으로 5년간 알링턴과 내슈빌 직원 수를 최고 5천명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다.

로이터통신은 아마존을 비롯한 기술기업들은 인구 유입을 촉발해 주택 값을 상승시킨다는 비판을 그동안 받아왔으며 이에 주택 공급 확대에 자금을 투입해왔다고 이번 계획의 배경을 전했다.

실제 구글은 지난 2019년 본사가 있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만 일대의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10억달러를 투입했으며 2017년에는 실리콘밸리에 조립식 주택(모듈러 홈) 300채를 마련하기도 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2년 전부터 본사가 있는 시애틀 지역에서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는 개발업자들에게 7억5천만달러 규모의 저리 융자를 제공했다.

애플도 캘리포니아주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25억달러를 내놓기로 했으며 페이스북은 실리콘밸리 주택문제 해결을 위해 10억달러,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저소득자용 주택 공급을 위해 1억5천만달러의 지출을 각각 약속했다.

아마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