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남부 밤사이 10㎝ 이상 많은 눈…"출근길 불편 예상"

송고시간2021-01-07 07:25

beta

6일 오후부터 7일 새벽 사이 경기 남부지역에 많게는 10㎝ 이상의 눈이 내려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도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진 25개 시군 중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9개 시군에 10㎝ 이상의 많은 눈이 내렸으며, 다른 지역의 적설량도 5㎝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붙으면서 도로 곳곳에 빙판길이 생겨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교통 불편 신고 평소 2배"…성남지역은 도로 1곳 통제

아침 기온 영하 15도 이하…체감온도는 영하 20도 이하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6일 오후부터 7일 새벽 사이 경기 남부지역에 많게는 10㎝ 이상의 눈이 내려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적설량은 경기광주 16.2㎝, 과천 15.6㎝, 성남 14.6㎝, 용인 12.3㎝, 오산 11.1㎝, 수원 10.6㎝ 등이다.

도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진 25개 시군 중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9개 시군에 10㎝ 이상의 많은 눈이 내렸으며, 다른 지역의 적설량도 5㎝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험난한 출근길
험난한 출근길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눈이 내린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로 중소기업지원센터 삼거리 부근이 정체되고 있다. 2021.1.7 xanadu@yna.co.kr

전날 오후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는 이날 0시부터 오전 4시까지 차례로 해제됐다.

눈은 그쳤지만, 도내 아침 기온은 영하 15도 이하의 분포를 보인다.

이날 6시 기준 기온은 하남 영하 17.1도, 용인 영하 17도, 이천·양평 영하 16.7도, 수원 영하 15.2도, 성남 영하 14.8도 등이다.

찬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20도 이하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붙으면서 도로 곳곳에 빙판길이 생겨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경찰에는 교통 불편 신고가 평소의 2배 이상 접수됐으나, 다행히 인명피해가 있는 사고나 다중추돌 사고는 없었다.

현재 도내 도로 통제 구간은 성남시 수정구 산성동 변전소 삼거리∼남한산성로(3.2㎞) 1곳이다.

경찰은 이외에 다른 여러 구간에 대해서도 제설작업 등을 위해 일시적 도로 통제가 있었으나, 모두 소통이 재개됐다고 전했다.

다만 이들 도로를 포함한 주요 도로에서 차량이 서행하는 모습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지난밤부터 새벽까지 각 지자체가 주요 도로를 돌며 제설작업을 한차례 했다"며 "눈이 올 때보다 아침에 기온이 더 떨어진 상태라 다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