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폭설·한파 강타…내일은 영하 19도까지 떨어져(종합2보)

송고시간2021-01-07 17:30

beta

7일 광주·전남에 폭설, 한파, 강풍이 한꺼번에 몰아쳐 교통 통제 구간이 속출했다.

기상청은 오는 8일까지 많게는 20cm의 눈이 더 내리고 기온도 영하 19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 장성에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일까지 최고 20cm 눈 더 내려 도로·바닷길 통제…주말까지 강추위

폭설 내리는 광주
폭설 내리는 광주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전남 곳곳에 대설·한파·강풍 특보가 발효된 7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교정에서 우산 쓴 시민이 눈길을 헤치며 걷고 있다. 2021.1.7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박철홍 천정인 기자 = 7일 광주·전남에 폭설, 한파, 강풍이 한꺼번에 몰아쳐 교통 통제 구간이 속출했다.

기상청은 오는 8일까지 많게는 20cm의 눈이 더 내리고 기온도 영하 19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 장성에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다.

담양·무안·장흥·화순·나주·진도·신안(흑산면 제외)·목포·영광·함평·영암·해남·강진·곡성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전남 동부권은 눈발이 잦아들면서 구례와 순천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오후 4시를 기해 해제됐다.

광주와 전남 9곳(화순, 나주 등)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으며 강풍과 풍랑 특보도 전남 곳곳에 발효 중이다.

광주 도심, 일주일 만에 다시 폭설
광주 도심, 일주일 만에 다시 폭설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내려진 7일 오전 광주 남구 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이 눈에 덮여 있다. 2021.1.7 iny@yna.co.kr

이날 오후 4시 기준 적설량은 장성 13.9cm를 최고로 영광 12.5cm, 담양 9.3cm, 광주 8.8cm, 함평 7.2cm, 무안 6.3cm, 화순 6cm 등이다.

기상청은 오는 8일까지 광주와 전남 서부는 5∼15cm, 그 밖의 지역은 3∼8cm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전남 서해안에는 20cm 이상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곡성 영하 10.3도, 화순 영하 10.2도, 순천 영하 9.6도, 장성 영하 9.3도, 광주 영하 8.3도 등 영하 10도∼영하 6도로 분포했으며 낮 최고 기온은 영하 8도∼영하 4도를 기록했다.

산간인 구례 지리산 성삼재는 영하 18.6도까지 기온이 떨어졌다.

기상청은 오는 8일에는 아침 기온이 2∼6도가량 더 떨어져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8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9도∼영하 9도, 낮 최고 기온은 영하 7도∼영하 1도로 분포할 전망이다.

광주의 예상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3도로, 바람이 불면서 체감 온도는 영하 19도까지 떨어지겠다.

주말인 9일도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영하 7도, 낮 최고 기온 영하 4도∼영상 1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오지 않는 버스'
'오지 않는 버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전남지역에 폭설·한파·강풍 특보가 동시에 발효된 7일 오전 광주 북구 도심에서 시민들 폭설에 지연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21.1.7 pch80@yna.co.kr

폭설에 한파와 강풍까지 겹치면서 교통통제가 잇따랐다.

광주는 국립공원 무등산이 입산 통제됐고 무등로 시계탑 삼거리∼원효사까지 7㎞ 구간 도로가 통제 중이다.

시내버스도 19개 노선(단축 3, 우회 16) 129대가 단축 또는 우회 운행하고 있다.

전남은 구례 성삼재(16km), 진도 두목재(1.5km)와 대명리조트 진입로(1km) 등 급경사의 도로가 통제 중이다.

전남 전 항로(55항로 85척)의 여객선 운항도 중단됐다.

이날 광주·무안·여수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은 대부분 결항했으며 도착 편은 예정 시간보다 지연되는 사례가 잦았다.

밤사이 많은 눈이 쌓이면서 각 지자체의 밤샘 제설 작업도 이어졌다.

광주는 살포기 40대, 제설제 1천여t을 동원해 269개 노선 686㎞ 도로를 제설작업하고 있다.

전남은 573대 장비, 제설제 2천여t을 동원, 고속도로·국도 등 8천544㎞ 구간을 제설 작업 중이다.

폭설 뚫고 출근
폭설 뚫고 출근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내려진 7일 오전 광주 서구 무진대로를 달리는 차량이 전조등을 켠 채 서행하고 있다. 2021.1.7 iny@yna.co.kr

눈길 낙상과 교통사고도 잇따랐다.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광주 북구 일곡동에서 음주 운전자가 눈길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는 등 크고 작은 접촉사고가 잇따랐다.

이날 낮 12시께 전남 강진군 성전면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16km 지점인 월평1교 인근에서는 눈길에 미끄러져 승용차 6대가 추돌했다.

눈길에 미끄러진 대형 트레일러를 보고 멈추려던 승용차가 미끄러지면서 3대가 추돌했고, 뒤따라오던 3대 역시 정차하려다가 추돌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외에도 눈길에 서행하는 차량의 단독사고가 잦았다.

눈길 낙상 사고로 광주에서 4명, 전남에서 5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기상청은 오후 들어 눈이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저녁부터 다시 광주와 전남 서부를 중심으로 흐리고 눈이 오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등 야외 업무 종사자, 노약자 등은 한랭질환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안전에 유의하고 수도관 동파와 비닐하우스, 양식장 냉해 등 시설물 피해에도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Jdzl2aN5oU

pch80@yna.co.kr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