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김정은, 국가방위력 더 강화해 평화적 환경 수호 의지 천명"(종합)

오늘도 보고 이어질 듯…대남·대미메시지 없이 경제발전 전략 우선 논의

노동당 제8차 대회 참석한 김정은
노동당 제8차 대회 참석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5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노동당 제8차 대회가 열렸다고 6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주석단에 앉아 참석자들로부터 박수를 받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2021.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8차 당대회에서 국가 방위력을 강화해 국가 안보와 발전을 위한 평화적 환경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전날 김 위원장의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 2일차 내용을 전하며 "국가방위력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강화해 나라와 인민의 안전과 사회주의 건설의 평화적 환경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려는 중대 의지를 재천명하고 그 실현에서 나서는 목표들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고에서는 대남·대미 정책을 내놓지 않고 경제 문제만 중점적으로 다뤘다.

통신은 "교통운수, 기본건설·건재공업, 체신, 상업, 국토환경, 도시경영, 대외경제를 비롯한 주요 부문들과 경제관리 분야의 실태가 분석되고 새로운 5개년 계획기간 목표와 실천 방도가 상정됐다"고 전했다.

또 시·군을 자립적, 다각적으로 발전시키고 농업·경공업·수산업에서 생산을 늘릴 방안을 밝혔다.

이외에도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과제들이 구체적으로 제시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소개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개회사에서 "(경제) 목표는 거의 모든 부문에서 엄청나게 미달됐다"며 이례적으로 경제 실패를 자인한 상황에서 향후 경제발전 목표와 방안을 제시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한 셈이다.

통신은 이번 사업총화보고에 대해 "우리식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 행로에서 진일보를 가져오기 위한 전략·전술적 방침들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사업총화 보고는 사흘째인 7일 현재도 진행 중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앞서 2016년 7차 당대회 때 김 위원장의 사업총화 보고는 이틀만 했다. 당시 당대회는 5월 6일부터 9일까지 총 나흘에 걸쳐 진행됐다.

(ENG·中文) 김정은 위원장의 2021년 육필 연하장 6문장 해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7mIhZyjg0Q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