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로에 4시간 방치됐다" 폭설에 속수무책 뿔난 시민들

송고시간2021-01-06 23:40

beta

6일 밤 폭설이 내린 서울의 도로마다 더딘 제설작업에 교통대란으로 발이 묶인 시민들의 신고가 폭주하고 불만이 터져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5분께 서초구 내곡동에서는 "눈이 많이 오는데 제설이 되지 않아 차량이 움직이지 못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오후 10시 4분께 강남구 신사동에서는 "한남대교에서 신사역 방향 언덕길이 빙판으로 변해 차량 정체가 심하다"는 신고가 있었고, 청담동에서는 "차량 4대가 오르막을 오르지 못하는 상황이고 사설 견인차를 불렀지만 오는 데 4시간이나 걸린다고 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통경찰·제설차 어딨냐" "10분남짓 거리 50분 걸렸다"

폭설에 힘겨운 퇴근길
폭설에 힘겨운 퇴근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6일 오후 서울 삼성역 인근에서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1.1.6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6일 밤 폭설이 내린 서울의 도로마다 더딘 제설작업에 교통대란으로 발이 묶인 시민들의 신고가 폭주하고 불만이 터져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5분께 서초구 내곡동에서는 "눈이 많이 오는데 제설이 되지 않아 차량이 움직이지 못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비슷한 시각 금천구 가산동에서도 "몇 시간째 차가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는 신고가 있었다.

경사진 길에선 차들의 움직임이 더욱 어려워 시민들의 불편이 컸다. 오후 10시 4분께 강남구 신사동에서는 "한남대교에서 신사역 방향 언덕길이 빙판으로 변해 차량 정체가 심하다"는 신고가 있었고, 청담동에서는 "차량 4대가 오르막을 오르지 못하는 상황이고 사설 견인차를 불렀지만 오는 데 4시간이나 걸린다고 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눈길에 차가 미끄러지면서 곳곳에서 접촉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9시께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에서는 승용차가 멈춰 서있던 시내버스를 추돌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 버스는 사고 1시간여 전부터 쌓인 눈으로 운행이 어려워지자 승객들을 모두 내리게 해 비어 있었다.

현장 목격자는 "7시 30분께부터 눈이 너무 많이 쌓여 바퀴가 헛돌면서 차들이 300∼400m가량을 옴짝달싹하지 못하고 서 있다"며 "갓길에 차들이 늘어서며 마치 모세의 기적 같은 광경이 펼쳐졌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은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지만, 당국의 제설 작업이나 안전 조치가 늦어 오랫동안 차 안에 갇혀 있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오후 10시께 4시간째 서울 시내에서 운전대를 잡고 있다는 한 50대 남성 운전자는 "집에 가는 길인데 모든 차가 정차돼 있고 방치됐다"며 "어떻게 도로가 이런 상황인데도 경찰이 한 명도 보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폭설에 꽉 막힌 강남 도산대로
폭설에 꽉 막힌 강남 도산대로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과천시 남태령역 인근에 있다는 최모씨도 "4시간을 운전하는 동안 교통정리 하는 경찰은 두 명밖에 못 봤다"며 "제설작업 하는 차량은 한 대도 없는데 어찌된 일이냐"며 어이없어 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도 '폭설 감옥'으로 변한 도로에 갇힌 시민들의 분노가 잇따라 표출됐다.

SNO*** 아이디를 쓰는 한 트위터 이용자는 눈이 쌓인 자가용 사진을 올리고 "신나서 사진을 찍을 땐 몰랐다. 제설작업이 안 된, 그것도 추위에 얼어붙은 도로 위의 악몽을"이라며 "10분 남짓의 거리를 50분 걸려 어쨌든 무사 귀가했는데 차에서 자야 하나 싶었다"고 적었다.

트위터 이용자 sw9***도 "도로에 차선이 하나도 안 보인다. 완벽한 제설은 무리라도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서울시 너무 실망이다"며 "배도 고픈데 도로 위에 갇혀서 더 짜증이 난다"고 썼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7시를 기해 서울과 인천, 경기 등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번 눈은 밤늦게까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은 2018년 1월 이후 3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질 정도로 기온이 내려가 쌓인 눈이 밤사이 얼어붙으면서 다음날 오전 출근길에도 교통 대란이 벌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6일 운행이 어려워 강남 논현동 갓길에 세워진 차들
6일 운행이 어려워 강남 논현동 갓길에 세워진 차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