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백신, 다크웹에서 100만원에 판매…사기 가능성↑"

송고시간2021-01-06 20:15

beta

마약, 무기 등 온갖 불법 거래가 횡행하는 다크웹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짜 백신이 판매되고 있다고 프랑스 일간 파리지앵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직 코로나19 백신을 도난당했다는 보고가 없었던 만큼 현재 다크웹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팔겠다는 사람은 사기꾼일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다크웹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판매한다는 사이트는 단속을 피하려고 짧게는 하루, 길게는 일주일만 있다가 사라지기 일쑤라 이들을 붙잡기는 쉽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마약, 무기 등 온갖 불법 거래가 횡행하는 다크웹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짜 백신이 판매되고 있다고 프랑스 일간 파리지앵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직 코로나19 백신을 도난당했다는 보고가 없었던 만큼 현재 다크웹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팔겠다는 사람은 사기꾼일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이스라엘 보안업체 체크포인트는 임상시험 결과가 처음 나온 지난해 11월 다크웹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다루는 사이트가 1천개 넘게 등장했고 이중 10여곳에서 백신 판매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사이버 보안회사 아비자 파트너스도 다크웹에 중국과 러시아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소량으로 판매한다는 사이트들이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최소 250달러(약 27만원)에서 최대 1천달러(약 108만원)로 책정했으나, 결제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으로만 가능했다.

다크웹 (PG)
다크웹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다크웹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판매한다는 사이트는 단속을 피하려고 짧게는 하루, 길게는 일주일만 있다가 사라지기 일쑤라 이들을 붙잡기는 쉽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비단 가짜 백신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치료제로 잘못 알려진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코로나19 음성 증명서, 코로나19 환자의 혈액까지도 다크웹에서 구매할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다크웹 상위 25개 사이트에서 거래하는 품목의 10%가 코로나19와 연관돼 있었다고 분석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