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홀트아동복지회 "정인이에게 사과…입양관리 철저히 할 것"

송고시간2021-01-06 16:45

beta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 양을 입양 시켰던 홀트아동복지회는 6일 "자책하며 슬픔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입양 후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복지회는 이날 낸 자료에서 "양부모의 친양자 입양 신고일(2020년 2월 3일) 이후 매뉴얼대로 3월 23일 1차 가정방문을 실시했고,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된 다음 날인 5월 26일 가정방문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복지회는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법과 제도, 정책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각도로 검토해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 양을 입양 시켰던 홀트아동복지회는 6일 "자책하며 슬픔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입양 후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어른들이 미안해
어른들이 미안해

6일 오후 경기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지를 찾은 한 추모객이 양부모의 학대로 생후 16개월 만에 사망한 정인 양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복지회는 이날 낸 자료에서 "양부모의 친양자 입양 신고일(2020년 2월 3일) 이후 매뉴얼대로 3월 23일 1차 가정방문을 실시했고,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된 다음 날인 5월 26일 가정방문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2차 방문 당시 양부모에게 양육에 민감히 대처하고 반응하도록 주의를 줬고, 더 세심히 보살펴 달라고 당부했다"고 복지회는 전했다.

2차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있었던 지난해 6월 29일에는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부터 쇄골 주위에 실금이 생겨 2주 전에 밴드를 했으며 우려할만한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복지회는 설명했다.

이어 7월 2일 2차 가정방문에서 정인 양의 건강 상황을 확인하고 점검했으며 양부모에게 아동 안전을 보살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에 상담 내용을 알렸다고 복지회는 덧붙였다.

또한 9월 19일 병원 진료를 받았다는 얘기를 듣고 찾아가 보려 했으나 양모의 거절로 무산됐고 3차 학대가 자행됐다는 얘기를 듣고 같은 달 28일 방문하려 했으나 양부가 추석 이후로 미뤄달라며 거절해 재차 무산됐다고 복지회는 설명했다.

'부실한 입양절차 책임지고 사과 촉구'
'부실한 입양절차 책임지고 사과 촉구'

2020년 12월 23일 홀트아동복지회 앞에서 사과를 촉구하는 국내입양인연대 회원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하지만 정인 양은 3차 방문이 예정된 10월 15일을 이틀 앞둔 13일 중환자실에 입원해 끝내 사망했다.

복지회는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법과 제도, 정책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각도로 검토해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