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미공개 정보 이용해 주식거래한 적 없다"(종합)

송고시간2021-01-06 16:06

beta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6일 주식 거래와 관련한 야당의 의혹 제기에 "미공개 중요 정보를 이용해 거래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상세한 내용은 청문회 과정에서 소상히 설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 미코바이오메드 주식(9천385만원 상당)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바이오 주식 투자' 의혹 제기 반박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출근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출근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지난 5일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6일 주식 거래와 관련한 야당의 의혹 제기에 "미공개 중요 정보를 이용해 거래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상세한 내용은 청문회 과정에서 소상히 설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 미코바이오메드 주식(9천385만원 상당)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자는 2017년 3월 친분이 있는 미국 하버드대 동문이 대표로 재직했던 나노바이오시스 주식을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취득했고, 이 회사는 같은 해 8월 미코바이오메드와 합병했다.

김 후보자가 주식을 취득할 당시 나노바이오시스의 유상증자 공시를 보면, 이 회사는 평균 주가에서 8.97%를 할인한 주당 8천300원에 11만4천244주를 발행했다. 김 후보자는 이 가운데 5천813주(4천824만원 상당)를 인수했다.

김 후보자 측은 이러한 과정이 통상적인 제3자 배정 방식 거래고, 미코바이오메드와의 합병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주식을 취득했을 때 나노바이오시스는 코스닥 상장을 신청했다가 철회해 주가가 곤두박질친 상황이었고, 이후 추가 유상증자에서는 김 후보자가 취득한 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신주를 발행했다고 한다.

김 후보자 측은 또 주식을 팔지 않은 상태라 야당 측이 제기하는 시세 차익도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미코바이오메드에 4년 가까이 장기 투자하고 있지만, 성적표는 사실상 마이너스로 보인다.

김 후보자가 보유한 이 회사 주식의 현재 가치(9천385만원)는 2017년 최초 투자 금액(4천824만원)보다 2배 가까이 뛰어오른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작년 9월께 추가 매수한 결과다.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지난 5일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hama@yna.co.kr

인사청문 요청안을 보면 김 후보자는 2017년 취득한 주식의 현재 가치를 6천216만원으로 신고했다. 약 1천200만원 수익 구간이다. 하지만 3천170만원으로 신고한 추가 매수분 2천818주는 약 4천만원 손실 구간으로 보인다.

매수 시점인 작년 9월 당시 주가는 2만5천원 내외였지만, 현재는 1만원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결국 총투자 금액은 약 1억2천만원이지만, 현재 시점에 주식을 매도한다면 2천만원 후반대 손실을 본다는 것이다.

한편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께 자가용을 직접 운전해 서울 종로구 청문회 사무실에 출근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