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헬스장 영업금지 풀리나…정부 "형평성 고려해 지침 재검토"

송고시간2021-01-06 12:17

beta

정부가 헬스장을 비롯한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조치 재검토에 들어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헬스장 방역 조치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한 번 더 살펴볼 것"이라면서 "좀 더 보완해야 할 사항이나 형평성과 관련된 부분, 또 현장에서 나온 문제 제기 등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포함해 해당 부처와 논의를 거쳐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구체적으로 "유사한 실내체육시설이지만 헬스장과는 상이한 방역 기준이 적용된 태권도장이나 돌봄 기능을 고려해 소규모 운영이 허용된 학원·교습소 등 다른 다중이용시설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관련 지침을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장에서 문제 제기 있는 만큼 신속하게 추진"

헬스장 '오픈 시위'
헬스장 '오픈 시위'

(포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지난 4일 경기도 포천시에서 헬스장을 운영하는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은 방역 당국의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 조치에 대한 항의로 헬스장을 열고 실내를 공개했다.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정부가 헬스장을 비롯한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조치 재검토에 들어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헬스장 방역 조치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한 번 더 살펴볼 것"이라면서 "좀 더 보완해야 할 사항이나 형평성과 관련된 부분, 또 현장에서 나온 문제 제기 등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포함해 해당 부처와 논의를 거쳐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구체적으로 "유사한 실내체육시설이지만 헬스장과는 상이한 방역 기준이 적용된 태권도장이나 돌봄 기능을 고려해 소규모 운영이 허용된 학원·교습소 등 다른 다중이용시설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관련 지침을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침 수정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로, 현장에서의 문제 제기가 있는 만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를 오는 17일까지 2주 연장하면서 일부 시설에 대해서만 영업제한 조치를 풀어 줘 형평성 논란이 이는 상황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2.5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의 경우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의 운영은 계속 금지하면서 태권도·발레 등의 학원으로 등록된 소규모 체육시설은 동시간 교습 인원 9명 이하를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자 헬스장 업주들은 방역 조치에 불복해 문을 여는 등 집단 반발하고 있다.

윤 반장은 "방역과 일상의 조화라는 원칙은 간단명료하지만, 현실에 적용하는 데는 상당히 많은 어려움과 한계가 있다는 점을 방역 당국도 인지하고 있다"며 "최대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부처나 지방자치단체와 사전 논의를 통해 지침을 만들고 있지만, 현장에서 일사불란하게 적용되는 데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국민들께서 참여해 주고 협조해 준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특히 방역 조치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인해 손해를 입은 업종의 분들께는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피해에 대해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