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르웨이 작년 신차 중 전기차가 54%…테슬라 2위로 밀려

송고시간2021-01-06 11:00

beta

지난해 노르웨이 신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처음으로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차 판매량을 추월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마켓워치 등의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도로교통정보원(OFV)은 지난해 판매된 신차 14만1천412대 중 전기차가 7만6천789대로 54.3%에 달했다고 밝혔다.

신차 판매 중 전기차 비중이 50%를 넘은 것은 노르웨이가 세계 처음이라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지난해 노르웨이 신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처음으로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차 판매량을 추월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마켓워치 등의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도로교통정보원(OFV)은 지난해 판매된 신차 14만1천412대 중 전기차가 7만6천789대로 54.3%에 달했다고 밝혔다.

신차 판매 중 전기차 비중이 50%를 넘은 것은 노르웨이가 세계 처음이라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전기차를 적극적으로 권장해온 노르웨이에서도 2019년 이 비중은 42.4%였다.

지난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를 합친 판매량은 전체 노르웨이 신차 판매 가운데 83%에 달했다.

이에 따라 2015년에는 71% 수준이던 휘발유와 디젤차 판매 비중이 지난해는 17%로 낮아졌다.

브랜드별로 보면 폴크스바겐의 고급브랜드인 아우디의 e-트론이 9천227대 팔려 신차 판매 점유율 1위에 올랐으며 2019년 1위였던 테슬라 모델3는 7천770대 팔려 2위로 내려앉았다.

3위는 7천754대가 팔린 폴크스바겐의 ID.3이 차지했다.

노르웨이는 산유국임에도 2025년부터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승용차 판매를 전면 금지한다는 목표 아래 보조금과 각종 세제 혜택을 통해 전기차 구매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전기차. 친환경자동차 (PG)
전기차. 친환경자동차 (PG)

[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