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치원생 학대 혐의 교사 2명 보호사건으로 송치

송고시간2021-01-06 10:19

beta

경북경찰청은 유치원생을 학대한 혐의(아동학대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교사 2명을 아동보호사건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문경 한 유치원 A 담임교사는 지난해 9월 어린이 손목 부근에 가위를 가까이 대는 위험한 행동을 하고 팔을 당겨 멍을 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 관계자는 "A 담임교사는 아이가 갖고 놀던 가위를 얼른 빼앗아 자칫 손목을 다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고 학대 의도는 없었다고 하지만 경찰은 학대로 판단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혐의 일부 인정되지만, 처벌보다 훈육방식개선 필요"

아동학대
아동학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경찰청은 유치원생을 학대한 혐의(아동학대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교사 2명을 아동보호사건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아동학대 혐의가 일부 인정되지만, 처벌보다는 훈육 방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아동보호사건으로 송치한다.

문경 한 유치원 A 담임교사는 지난해 9월 어린이 손목 부근에 가위를 가까이 대는 위험한 행동을 하고 팔을 당겨 멍을 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주임교사는 어린이를 안고 가다가 떼를 쓰자 교실 문 앞에 잠시 내려 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를 정서적 학대로 보고 아동보호사건으로 송치한 것이다.

피해 어린이 부모는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교사들이 가위를 벌려 아이 팔목을 위협하고 핸드워시를 두 번 짰다고 아이 팔을 멍들게 한 교사를 엄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수사 관계자는 "A 담임교사는 아이가 갖고 놀던 가위를 얼른 빼앗아 자칫 손목을 다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고 학대 의도는 없었다고 하지만 경찰은 학대로 판단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찾던 아이를 화장실에서 만나자 팔을 잡고 교실로 데리고 가는 과정에 멍이 든 것도 학대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유치원 원장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