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육군 전자도서관' 이용 장병 늘었다

송고시간2021-01-06 09:3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군부대에서 외출과 휴가 등이 통제되자 '육군 전자도서관'을 이용해 독서를 하는 장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관에서 전자도서관에 접속해 '전자책(e-Book)'을 내려받아 읽거나 이어폰으로 '오디오북'을 듣는 풍경이 코로나19 시대의 '뉴노멀'(새로운 일상) 병영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6일 육군인사사령부에 따르면 지난해 육군에서 운영하는 전자도서관의 전자도서 대출은 2019년보다 55%가량 늘어난 17만여 권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55% 증가한 17만여권 대출…휴가 통제 등 영향

군부대 독서카페 모습
군부대 독서카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군부대에서 외출과 휴가 등이 통제되자 '육군 전자도서관'을 이용해 독서를 하는 장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관에서 전자도서관에 접속해 '전자책(e-Book)'을 내려받아 읽거나 이어폰으로 '오디오북'을 듣는 풍경이 코로나19 시대의 '뉴노멀'(새로운 일상) 병영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6일 육군인사사령부에 따르면 지난해 육군에서 운영하는 전자도서관의 전자도서 대출은 2019년보다 55%가량 늘어난 17만여 권으로 집계됐다. 인터넷에 기반한 육군 전자도서관에서 5만여 권, 인트라넷(국방전산망)의 육군본부 전자도서관에서 12만여 권이 대출됐다.

전자도서는 종이책의 문자를 전자 매체에 담아 PC나 휴대형 단말기 등 각종 전자기기에서 이용하는 전자책, 오디오북 등 디지털 도서를 말한다.

장병들에게 귀로 듣는 '오디오북'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사령부가 대출 횟수를 기준으로 순위를 매긴 '2020년 육군 전자도서관 베스트 대출 전자도서'는 1∼5위가 오디오북으로 나타났다. 육군은 장병들의 선호를 고려해 앞으로 전자도서관의 오디오북 확보량을 더욱 늘릴 방침이다.

육군은 장병들의 전자도서 이용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군내 유입 차단을 위해 외출·휴가 등 출타가 제한되면서 영내에서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늘었다는 것이다. 종이책을 열람할 수 있는 각급 부대의 도서관 시설은 문을 닫는 날이 많지만, 전자도서관은 언제든 이용할 수 있다.

육군 관계자는 "병영 내 전자도서의 인기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출타가 제한된 상황을 독서를 통한 자기 계발 기회로 활용하려는 장병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올해도 전자도서 수요는 더욱 많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육군은 2019년 12월 육군사관학교·3사관학교·교육사령부·기록정보관리단의 전자도서관을 통합한 육군 전자도서관을 새로 구축하고 지난해 1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대출 횟수는 간부와 병사가 50대50 수준이었다.

전자도서관은 육군 전 장병과 군무원, 생도들에게 개방돼 있다. 간단한 회원 가입 및 애플리케이션 설치 절차만 거치면 휴대전화와 PC 등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의 전자책을 대출할 수 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