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코로나 신규확진 '최다' 5천명 육박…내일 긴급사태 선언

송고시간2021-01-06 07:14

beta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할 수 없이 사실상 마지막 카드인 긴급사태를 선언하기로 했으나 효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식점 영업단축에 주력…불응하면 업체명 공표하도록 시행령 개정

사망자도 최다 기록…누적 확진자 25만명 넘어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5일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5일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할 수 없이 사실상 마지막 카드인 긴급사태를 선언하기로 했으나 효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6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천915명이 새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25만4천152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76명 증가해 3천769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5일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앞선 최다 기록인 신규 확진자 4천520명(지난달 31일)과 하루 사망자 64명(지난달 25일)을 훌쩍 넘어섰다.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은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4가지 단계 중 가장 심각한 4단계에 해당한다고 전날 회견에서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dnqvIE40QM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할 예정이다.

작년 4∼5월에 이어 두 번째 긴급사태 발령이다.

긴급사태는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달 정도 발령될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서는 이보다 길게 유지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정부는 회식이 감염 확산의 주요 경로라고 보고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을 유도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긴급사태 발령을 앞둔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5일 오후 사람들이 주점을 이용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긴급사태 발령을 앞둔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5일 오후 사람들이 주점을 이용하고 있다.

이를 위해 광역자치단체장의 영업시간 단축 요청에 응하지 않는 음식점에 대해서는 업체 이름을 공표할 수 있도록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의 정령(시행령에 해당)을 개정한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수도권에 대해 불필요한 외출이나 이동 자체를 요청하고 텔레 워크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도록 권장하며 각종 행사장의 입장 인원 규제를 강화한다.

다만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일제 휴교 요청 등은 하지 않고 대학 입시 공통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방식의 긴급사태 선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불투명하다.

오미 회장은 "긴급사태 선언으로 감염 기세가 약해진다는 보증은 없다. 1∼2주 단위로는 무리다. 필요하다면 더 강한 대책도 있을 수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