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단일화, 후보등록 직전이 좋아…안될 경우도 생각"

송고시간2021-01-05 22:20

beta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후보 단일화론과 관련, "후보 등록 직전 야권이 단일화를 할 수 있으면 가장 좋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 '뉴스 9'에 출연해 "시민들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국민의힘도 단일화를 해야겠다는 것에 절대 반대는 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통령이 판단해 사면하면 그만…조건 붙는건 옳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후보 단일화론과 관련, "후보 등록 직전 야권이 단일화를 할 수 있으면 가장 좋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 '뉴스 9'에 출연해 "시민들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국민의힘도 단일화를 해야겠다는 것에 절대 반대는 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의 후보자들이 지금 10명 가까이 된다"며 "가장 적합한 후보를 선출하는 게 우리 당의 목표이기 때문에, 다른 문제에 대해선 거론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꺼낸 '이명박·박근혜 사면론'과 관련, 민주당이 '반성과 사과'를 조건으로 단 데 대해선 "대통령이 사면해야겠다고 판단해 사면하면 그만이지, 이러쿵저러쿵 조건이 붙거나 하는 건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두 전직 대통령이 법의 심판을 받고 있고, 현직 대통령이 그것에 대한 판단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며 "사면이 필요하다면 (대통령이) 결심하면 그만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유력한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선 "윤 총장이 대통령 후보로서 적합도가 자꾸 올라가는 것과, 야당에서 앞으로 대통령 후보를 어떻게 만들 것이냐는 별개"라고 말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제안한 '영수회담' 관련 질문에는 "대통령이 특정한 목적을 갖고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내가 거기에 동의할 수 있으면 만날 수 있다"며 "만나서 뭘 토의할지는 대통령 스스로 판단해서 결정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생각에 잠긴 김종인
생각에 잠긴 김종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