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세근 17득점' KGC, SK 꺾고 단독 2위 사수

송고시간2021-01-05 21:08

beta

프로농구 KGC인삼공사가 서울 SK를 꺾고 단독 2위 자리를 지켰다.

인삼공사는 5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SK를 93-85로 눌렀다.

2연승 한 인삼공사는 16승 11패가 돼 단독 2위를 유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골밑 슛하는 인삼공사 오세근.
골밑 슛하는 인삼공사 오세근.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농구 KGC인삼공사가 서울 SK를 꺾고 단독 2위 자리를 지켰다.

인삼공사는 5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SK를 93-85로 눌렀다.

오세근이 17점 9리바운드로 모처럼 제 몫을 하며 인삼공사의 승리에 앞장섰다.

라타비우스 윌리엄스는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23점(6리바운드)을 올린 가운데 크리스 맥컬러(12점), 이재도, 변준형, 전성현(이상 11점)까지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2연승 한 인삼공사는 16승 11패가 돼 단독 2위를 유지했다.

선두 전주 KCC(19승 8패)에는 3경기 차로 좁혔고, 3위 고양 오리온(15승 12패)과는 1경기 차로 벌렸다.

올 시즌 SK와 상대 전적에서도 2승 2패로 균형을 맞췄다.

SK는 지난 3일 원주 DB를 꺾고 4연패 사슬을 끊어냈으나 분위기를 살려가지 못하고 시즌 16패(12승)째를 당했다.

자밀 워니가 21점 11리바운드, 닉 미네라스가 21점 3리바운드로 활약했으나 막판 집중력에서 인삼공사에 밀렸다.

이날 양 팀 모두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정상 전력을 가동하지 못한 채 올 시즌 네 번째 맞대결에 나섰다.

인삼공사는 3일 창원 LG전에서 오른 발목을 다친 포워드 양희종을 4주 정도 쓸 수 없는 처지다

SK 역시 안영준이 안면 골절상을 당한 데 이어 최준용은 무릎 십자인대를 다쳐 '시즌 아웃' 되는 등 포워드진이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게다가 SK는 이날 1쿼터를 시작한 지 2분도 채 지나지 않아 김선형이 왼 발목을 다쳐 벤치로 물러나는 악재까지 겹쳤다.

발목을 다쳐 벤치로 물러난 SK 김선형.
발목을 다쳐 벤치로 물러난 SK 김선형.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쿼터에서 22-20으로 근소한 우위를 점한 인삼공사는 2쿼터에 투입된 맥컬러가 3점 슛 2개를 포함한 12점을 몰아넣고, 전성현이 3점 슛 2개를 성공시키며 47-34까지 달아나기도 했다.

하지만 2쿼터 막판부터 3쿼터 초반까지 미네라스가 3점포 네 방을 폭발하면서 SK가 전세를 뒤집었고, 이후 시소게임이 펼쳐졌다.

66-63으로 앞선 채 3쿼터를 마친 인삼공사는 변준형의 3점 슛으로 4쿼터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윌리엄스의 연속 골밑 득점으로 73-64까지 리드를 벌렸다.

인삼공사가 75-70으로 앞선 4쿼터 중반에는 오세근이 3점 플레이를 완성하자 SK가 배병준의 3점 슛으로 다시 따라붙었다.

이어 인삼공사 윌리엄스의 골밑슛에 SK는 다시 워니의 3점 포로 응수했다.

하지만 이후 인삼공사가 오세근의 팁인에 이어 변준형의 패스를 받은 윌리엄스의 호쾌한 덩크로 종료 1분 9초 전 88-8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SK는 경기 종료 48초를 남기고 양우섭의 3점 슛이 터졌지만, 윌리엄스에게 3점짜리 쐐기포를 얻어맞고 결국 무릎을 꿇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