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사면론, 靑교감없어…총리때부터 대통령 생각 짐작"

송고시간2021-01-05 20:51

bet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5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총리로 일할 때부터 대통령의 생각이 어디에 있는지를 짐작해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N 인터뷰에서 "(청와대와) 교감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秋-尹 갈등, 몹시 안타깝게 됐다"

자료 살피는 이낙연
자료 살피는 이낙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5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총리로 일할 때부터 대통령의 생각이 어디에 있는지를 짐작해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N 인터뷰에서 "(청와대와) 교감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말한 배경에 대해 "국난을 극복하려면 국민의 힘이 모여야 하는데 지금은 국민이 둘로 갈라져 있다"며 "갈라진 국민을 어떻게 하나로 모을 것인가가 큰 숙제인데, 그런 큰 틀에서 충정의 일부로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선 "몹시 안타깝게 됐다"며 "대통령께서 사과하셨을 정도니까요"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그는 '이낙연만의 비전을 언제 보여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동안은 집권당의 대표라는 직분에 충실하고자 노력했다"며 "개인플레이를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제 새해가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을 어떻게 국가가 보호해야 하느냐는 관점에서 신복지체계 구상을 대통령의 연두회견 며칠 뒤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