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면론' 이낙연 "코로나 위기 계속…서로 손잡아야 해"

송고시간2021-01-05 17:54

bet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5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의 마음이 여러갈래로 갈라져 있어 안타깝다"면서 "코로나 위기가 전쟁같이 계속되고 있는데 서로 손을 잡아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신년 인사차 조계종을 예방한 자리에서 "연말에 큰 화합적 말씀을 한 것은 정말 큰 결단이다. 뒤에서 호응도 하고 함께 맛을 들여야 하는데 그게 좀 부족한 것 같다"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언급에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계종 총무원장 예방…"국민 마음 여러갈래로 갈라져서 안타까워"

민주당 이낙연 대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예방
민주당 이낙연 대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예방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 스님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2021.1.5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5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의 마음이 여러갈래로 갈라져 있어 안타깝다"면서 "코로나 위기가 전쟁같이 계속되고 있는데 서로 손을 잡아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신년 인사차 조계종을 예방한 자리에서 "연말에 큰 화합적 말씀을 한 것은 정말 큰 결단이다. 뒤에서 호응도 하고 함께 맛을 들여야 하는데 그게 좀 부족한 것 같다"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언급에 이같이 밝혔다.

이에 원행스님이 "사회를 통합하는 큰 밑그림을 그리고, 또 그런 통합하는 정치, 상생하는 정치로 바꿔 가는 게 대한민국을 위해서나, 국민을 위해서나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하자 이 대표는 "당사자들이 국민의 마음을 잘 헤아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총무원장께서 신년사에서 '공동체 의식'을 강조해주셨는데 이 시대에 꼭 필요한 말씀이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앞서 오전에는 서울 종로구의 유림회관을 방문, 손진우 성균관장을 만나 인사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