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대노총 "중대재해 경영자 처벌 명확히 하고 전면 적용해야"

송고시간2021-01-05 14:31

beta

양대 노총은 5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을 심의 중인 국회가 중대재해를 낸 기업의 경영 책임자 처벌을 명확히 하고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전면적으로 적용하는 방향으로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법 제정의 근본 취지를 온전히 살려야 한다"며 "노동자와 시민의 죽음에 대한 경영 책임자, 원청의 처벌이 명확히 명시돼야 한다"고 밝혔다.

양대 노총은 정부가 소규모 사업장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적용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방안을 건의한 데 대해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가장 근본적인 입법 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법을 누더기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규모 사업장 유예기간 적용엔 "법 누더기로 만들어" 비판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양대 노총은 5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을 심의 중인 국회가 중대재해를 낸 기업의 경영 책임자 처벌을 명확히 하고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전면적으로 적용하는 방향으로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법 제정의 근본 취지를 온전히 살려야 한다"며 "노동자와 시민의 죽음에 대한 경영 책임자, 원청의 처벌이 명확히 명시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법을 위반해 발생한 노동자, 시민의 죽음에 사업장 규모의 차등이 있을 수 없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전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대 노총은 정부가 소규모 사업장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적용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방안을 건의한 데 대해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가장 근본적인 입법 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법을 누더기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오는 8일 국회 본회의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 등 현재 심의 중인 법안 가운데 합의가 이뤄진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그러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은 경영 책임자 처벌과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유예기간 적용 등 핵심 쟁점을 둘러싼 이견이 남아 있어 합의가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여야, 백신방역 질문ㆍ중대재해기업처벌법 본회의 합의
여야, 백신방역 질문ㆍ중대재해기업처벌법 본회의 합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5일 국회에서 백신방역 긴급현안 질문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ㆍ생활물류법 등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회를 합의한 뒤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5 zjin@yna.co.kr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