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라면 형제' 4개월 치료끝 형 퇴원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

송고시간2021-01-05 12:21

beta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일어난 불로 큰 화상을 입었던 인천의 초등학생 형제 중 형이 4개월간의 치료 끝에 퇴원합니다.

5일 이들 형제의 치료비를 모금한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에 따르면 형 A(11)군은 이날 퇴원할 예정인데요.

동생인 B(사망 당시 8세)군은 치료 한 달여 만인 지난해 10월 21일 숨졌지만, 가족은 충격을 우려해 이 사실을 A군에게 한동안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ASeNhN0iek

(서울=연합뉴스)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일어난 불로 큰 화상을 입었던 인천의 초등학생 형제 중 형이 4개월간의 치료 끝에 퇴원합니다.

5일 이들 형제의 치료비를 모금한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에 따르면 형 A(11)군은 이날 퇴원할 예정인데요.

A군은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었으나 다행히 다른 부위에 비해 얼굴의 화상 정도가 심하지 않고 올해 다시 등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동생인 B(사망 당시 8세)군은 치료 한 달여 만인 지난해 10월 21일 숨졌지만, 가족은 충격을 우려해 이 사실을 A군에게 한동안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동생이 계속 보이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기는 A군에게 어머니가 "동생이 하늘나라에 갔다. 거기에서는 아프지 않을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고 다음에 꼭 만나자"며 그를 달랬다고 합니다.

A군은 의지하던 동생이 세상에 없다는 것을 잘 받아들이지 못해 아무렇지 않게 지내다가도 슬퍼하기를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영상] '라면 형제' 4개월 치료끝 형 퇴원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