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죄수가 일반 국민보다 먼저 백신 맞나"…미국의 딜레마

송고시간2021-01-05 11:42

beta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선 접종대상에 죄수를 포함하느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서 교도관, 범죄학자, 공공보건 옹호자들이 교정시설 직원과 죄수에게 백신을 우선 맞힐 것을 촉구하고 있다.

비영리단체인 형사사법위원회의 지난해 9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주(州), 연방 교도소 내 코로나19 확진율은 전체 국민의 4배에 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집단발병 교도소에 우선접종 촉구하는 목소리 커져

"죄지은 사람이 먼저 맞아선 안 돼" 반발도 거세

코로나19 도움 요청하는 미국 교도소 죄수들
코로나19 도움 요청하는 미국 교도소 죄수들

(시카고 EPA=연합뉴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있는 쿡 카운티 교도소 최고보안구역의 창문에 지난해 4월 10일(현지시간) 수형자들이 도움을 요청하는 것으로 보이는 글씨들이 적혀 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선 접종대상에 죄수를 포함하느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서 교도관, 범죄학자, 공공보건 옹호자들이 교정시설 직원과 죄수에게 백신을 우선 맞힐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는 그만큼 교도소 내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비영리단체인 형사사법위원회의 지난해 9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주(州), 연방 교도소 내 코로나19 확진율은 전체 국민의 4배에 달했다. 사망률은 전체 국민과 비교해 배가 높았다.

보건 당국자들은 특히 수감자의 연령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라 코로나19에 걸리면 일반 국민보다 증상이 심각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한다.

이들과 접촉했다가 감염된 교도관 등 직원이 출퇴근하면서 지역 사회에 바이러스를 전파할 위험도 크다.

백신을 접종하는 목적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함인 만큼, 집단발병 위험이 큰 교도소 내 죄수와 직원에게 먼저 돌아가야 한다는 게 교정시설 관련자들과 보건 전문가들의 주장이라고 WSJ는 전했다.

지난달 일리노이주에선 60개 이상의 단체가 주 보건당국에 교정시설 직원, 거주자에게 백신을 우선 공급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싱크탱크 '교도정책 이니셔티브'에 따르면 미국 내 7개 주가 실제로 죄수를 백신 접종 우선 순위에 뒀다. 뉴저지, 워싱턴 등은 이미 재소자에게 접종을 시작했다.

하지만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일반 국민보다 백신을 먼저 맞는 데 대한 정서적 반발도 거세다.

앞서 콜로라도주는 고령층과 기저질환이 있는 시민보다 교도소 수감자에게 백신을 먼저 접종하려던 계획을 세웠다가 여론의 거센 반발에 부닥쳤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주 당국에 대한 비판이 확산하고 여기에 콜로라도주 지방 검사까지 가세하자 정부는 결국 계획을 백지화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주 정부는 WSJ에 죄수들은 일반 국민과 똑같은 시기에 필요에 따라 백신을 접종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