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정인이 생각에 가슴 아프다"…아동학대 강력대책 지시

송고시간2021-01-05 11:37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생후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총리로서 송구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아동학대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그동안 정부가 여러 차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지만 정인이 사건 같은 충격적인 아동학대 범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정인이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며 "짧았던 삶 내내 가정과 국가 그 어디로부터도 보호받지 못하고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난 정인이를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긴급 관계장관 회의…"양형기준 상향·입양 공적책임 강화 검토"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모의 학대로 16개월 입양아가 사망한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생후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총리로서 송구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아동학대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그동안 정부가 여러 차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지만 정인이 사건 같은 충격적인 아동학대 범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MBC '100분 토론'에 출연, 정인이 사건과 같은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양형위원회에 양형 기준 상향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힌 데 이어 이날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아동학대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정인이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며 "짧았던 삶 내내 가정과 국가 그 어디로부터도 보호받지 못하고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난 정인이를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돼 가정과 보육시설에서 학대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찾아내기가 더욱 어려워졌다"며 "모두의 관심이 절실한 때"라고 강조했다.

'정인이' 사건 관련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인이' 사건 관련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모의 학대로 16개월 입양아가 사망한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kimsdoo@yna.co.kr

정 총리는 정부가 작년 7월 마련한 아동·청소년 학대 방지 대책을 언급하며 "현장에서 아동학대를 뿌리 뽑기 위해선 보완할 점이 아직 많다"며 추가 대응책 마련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아동학대 가해자를 강력하게 처벌하기 위해 양형 기준 상향을 법원에 요청하고, 입양 절차 전반에 걸쳐 공적 책임을 한층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시는 정인이 사건같이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 있어선 안된다"며 "우리 아이들이 학대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건강하게 커가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QHTCh8PHHM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