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사면론 여진…텃밭 광주서 반발 표출(종합)

송고시간2021-01-05 17:04

beta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놓고 여권 내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사면론을 사실상 재론하지 않기로 방향을 잡고 봉합에 나섰지만, 여진이 계속되고 있는 셈이다.

이낙연 대표의 최대 지역기반이기도 한 호남 시민사회에서도 공개 반발이 터져나오는 등 텃밭과 지지층에 난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시민사회 "이낙연, 대권행보용 사면카드" 비판

동교동계 김한정 "당대표로서 할 일 했다" 옹호

여권내 두 전직대통령 '사면론' 관련 여진 계속 (PG)
여권내 두 전직대통령 '사면론' 관련 여진 계속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광주=연합뉴스) 이유미 김동호 장덕종 기자 =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놓고 여권 내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사면론을 사실상 재론하지 않기로 방향을 잡고 봉합에 나섰지만, 여진이 계속되고 있는 셈이다.

특히 이낙연 대표의 최대 지역기반이기도 한 호남 시민사회에서도 공개 반발이 터져나오는 등 텃밭과 지지층에 난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등은 5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심판과 청산도 끝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사면을 제안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국민 통합을 이야기하는 이낙연 대표에게 묻는다"며 "입으로는 국민의 뜻을 말하면서 촛불국민의 명령을 거스르는 것이 국민통합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아직도 낡은 정치셈법을 국민 통합이라는 허울 좋은 핑계로 가리고 대권행보용 사면카드 따위로 우리의 자랑스러운 촛불국민을 들러리 삼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전남 출신이지만, 양향자 민형배 이용빈 등 광주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의원들도 사면에 공개 반대를 표출했다. 그만큼 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다는 방증이다.

광주 출신인 김남국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1997년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진정한 사과를 전제하지 않고 사면하다보니 사면의 결과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 왜곡으로 드러났다"며 사면론의 전제가 '사과'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내에) 대부분은 사면에 공감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은 것 같다"며 "국민 통합이라는 시대적 명분에서는 다들 동의하겠지만, 방법과 시기에 있어서 지금 사면 논의는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일부에선 이 대표의 사면 발언을 두고 옹호성 발언도 이어졌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KBS 라디오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는 시점이 문제이지, 제기될 수밖에 없었던 사안"이라며 "거의 대부분의 대통령이 비극적 최후를 맞거나, 감옥에 가는 일이 반복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동교동계 출신인 김한정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당대표로서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옹호했다.

한편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이 '당사자의 반성'을 사면의 전제조건으로 한 것을 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시중 잡범들에게나 하는 얘기'라며 비난한 데 대해 "잡범 발언을 취소하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당신들이 폄하하는 잡범보다 '이명박근혜'는 훨씬 더 죄질이 안 좋고 형량도 무겁다"며 "뭘 잘했다고 어디에 대고 잡범을 운운하느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월 3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월 3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