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년 만에 방송 등장한 김현중 "매일 자책하며 위축"

송고시간2021-01-05 09:49

beta

배우 겸 가수 김현중이 3년 만에 방송에 얼굴을 비추고 전 여자친구와의 사건을 언급해 팬들의 이목이 쏠렸다.

2018년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이후 3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김현중은 전 여자친구와 사건 이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내가 잘했다고는 할 수 없지만 매일 자책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씩 꿈을 꾼다. 엄격한 시선이 압박하다 보니까"라며 "지인, 가족 앞에서는 괜찮은데 한 사람이라도 낯선 사람이 있으면 날 이상하게 보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위축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엇이든 물어보살' 시청률 1.2%

김현중
김현중

[KBS 조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겸 가수 김현중이 3년 만에 방송에 얼굴을 비추고 전 여자친구와의 사건을 언급해 팬들의 이목이 쏠렸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 방송한 KBS조이(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시청률은 1.2%(유료가구)를 기록, 1%를 돌파했다.

2018년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이후 3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김현중은 전 여자친구와 사건 이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2005년 그룹 SS501 리더로 데뷔한 김현중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 '장난스런 키스', '감격시대'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보폭을 넓혔고 한류스타로 떠올랐다.

그러나 전 여자친구 폭행·임신 등 여러 논란으로 오랜 시간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입대를 하게 되며 활동에 제약이 있었다.

김현중은 이에 대해 "사람들의 시선이 신경 쓰이니까, 나는 밝은 사람인데 밝지 않게 되고 위축된 사람이더라. 덜 위축되고 밝게 살아갈 수 있을까"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잘했다고는 할 수 없지만 매일 자책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씩 꿈을 꾼다. 엄격한 시선이 압박하다 보니까"라며 "지인, 가족 앞에서는 괜찮은데 한 사람이라도 낯선 사람이 있으면 날 이상하게 보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위축된다"고 밝혔다.

이수근, 서장훈과 이야기를 마친 김현중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상처는 완치라는 게 없다고 하지 않았나. 맞는 말이다. 저는 완치를 생각했던 것 같다. 생각이 짧았고, 상처를 안고 가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못 했다"며 심기일전할 뜻을 드러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