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전년보다 7.7% 증가

송고시간2021-01-05 11:00

beta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농식품 연간 수출액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은 75억7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돼 전년보다 7.7%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신선 농산물은 김치·인삼류의 최대 수출에 힘입어 전년보다 3.4% 늘어난 14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치·인삼 최대 수출…라면 등 가공식품도 해외판매 호조

작년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전년보다 7.7% 증가 - 1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농식품 연간 수출액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은 75억7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돼 전년보다 7.7%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신선 농산물은 김치·인삼류의 최대 수출에 힘입어 전년보다 3.4% 늘어난 14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

김치는 제품 현지화, 기능성 홍보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만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으며 연간으로는 전년보다 37.6% 늘어난 1억4천450만달러를 수출했다.

인삼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에서 미국·중국·일본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 2억2천980만달러를 달성했다,

이외에도 포도(32.8%), 유자차(31.9%) 등이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가공식품 분야는 라면·쌀 가공식품 등 간편식품이 큰 폭으로 성장해 수출액이 전년보다 8.8% 증가한 61억4천만달러를 기록했다.

라면은 현지 입맛에 맞는 제품 판촉·홍보 등에 힘입어 처음으로 6억달러를 넘었다.

쌀 가공식품은 가공밥, 떡볶이, 죽 등 가정 간편식이 인기를 끌어 미국으로의 수출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며 전년보다 26.7% 증가한 1억3천760만달러, 장류는 한국 식문화의 인기를 타고 30.6% 늘어난 9천990만달러를 수출했다.

국가(권역)별 수출실적 (단위: 백만달러)
국가(권역)별 수출실적 (단위: 백만달러)

[농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가(권역)별로는 미국과 신남방 지역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은 라면, 김치, 쌀 가공식품 등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의 수출이 고르게 늘며 지난해 3월 이후 30%대의 높은 성장률을 이어갔으며 전체 수출액은 12억1천만달러로 38.0% 급증했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인 신남방 지역은 신남방정책에 따른 한류 마케팅 등으로 라면·고추장 등 한식 요리법이 인기를 얻고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식 수요가 늘면서 전년보다 9.1% 증가한 15억6천만달러를 기록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도 농식품 수출의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가별·품목별 온·오프라인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해 지난해의 성과를 이어갈 수 있게 연초부터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