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제 이익만 생각했다면 사면 얘기 안했다"

송고시간2021-01-04 22:28

bet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4일 자신이 꺼내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논의에 대해 "저의 이익만, 유불리만 생각했다면 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KBS TV '뉴스9'에 출연해 "의견 수렴 없이 한 것은 아쉬운 일이다. 저에 대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두 전직 대통령의 범죄를 용서할 수는 없지만, 국민의 마음을 모으는 방법으로써 검토할만하다 생각했다"고 사면론 취지를 거듭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 전직 대통령 범죄 용서 못하지만 국민 마음 모으는 방법"

부동산 문제엔 "용적률 완화 등 도심 고밀도 개발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KBS 방송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KBS 방송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4일 자신이 꺼내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논의에 대해 "저의 이익만, 유불리만 생각했다면 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KBS TV '뉴스9'에 출연해 "의견 수렴 없이 한 것은 아쉬운 일이다. 저에 대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두 전직 대통령의 범죄를 용서할 수는 없지만, 국민의 마음을 모으는 방법으로써 검토할만하다 생각했다"고 사면론 취지를 거듭 설명했다.

그는 전날 민주당 지도부가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사면 조건을 제시한 것에 반발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미안한 마음이 당연히 있어야 옳다. 그 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사과를 왜 했겠나"라고 지적했다.

두 전직 대통령 측이 '정치보복 피해'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본인 생각과 관계없이 대법원이 판단하면 수용하는 게 옳다"면서 "국민 아픔을 이해하는 지도자로서 사과 같은 것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최근 자신의 대권 관련 지지율이 하락하는 원인을 질문받자 "집권당 대표 역할에 충실하다 보면 인기가 올라가기는 어렵다"라고 토로하면서도 "물론 제 개인의 단점도 많이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추미애-윤석열 사태' 당시 중재에 나섰어야 했다는 시각에는 "당시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역할에 지나칠 만큼 충실했다"면서 "결과는 안타깝게 됐다"고 말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이 실패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동부구치소 문제는 국가 관리시설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에 참으로 죄송하다"면서 "백신도 요즘은 좀 잠잠해졌지만, 한때나마 우려를 드린 것에 사과드린다"고 자세를 낮췄다.

부동산 공급 대책과 관련해서는 "도심 고밀도 개발 같은 것이 필요하리라고 본다"면서 "고층화나 용적률 완화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주거용지로 편입될 수 있는 땅을 확보해 주택을 공급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