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교통사고 사망 465→271명…7년 연속 감소

송고시간2021-01-04 15:14

beta

경남의 교통 사망사고 발생률이 2013년 이후 7년 연속 감소세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전년 대비 작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만1천571건으로 1천52건(8.3%↓) 줄었다고 4일 밝혔다.

연도별 사망자를 살펴보면 2013년 465명, 2014년 403명, 2015년 390명, 2016년 360명, 2017년 329명, 2018년 320명, 2019년 284명, 2020년 271명(잠정 통계)으로 꾸준히 줄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지방경찰청 전경
경남지방경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의 교통 사망사고 발생률이 2013년 이후 7년 연속 감소세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전년 대비 작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만1천571건으로 1천52건(8.3%↓) 줄었다고 4일 밝혔다.

사망자는 271명으로 13명(4.6%↓), 부상자는 1만6천205명으로 1천915명(10.6%↓) 감소했다.

연도별 사망자를 살펴보면 2013년 465명, 2014년 403명, 2015년 390명, 2016년 360명, 2017년 329명, 2018년 320명, 2019년 284명, 2020년 271명(잠정 통계)으로 꾸준히 줄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하면서 경찰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인식으로 상반기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2019년 5명에서 작년 16명으로 잠시 늘기도 했다.

그러나 비접촉 음주 감지기를 활용, 꾸준하게 음주운전 단속을 시행해 하반기 들어 음주 사고는 2019년 19명에서 작년 13명으로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경찰은 교통문화 개선 활동을 하고 비대면 단속을 강화하는 등 교통약자를 보호하는 교통정책을 적극적으로 실시한 결과로 보고 있다.

올해도 국정과제 중 하나인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해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교통문화 개선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어린이보호구역 등에 교통약자를 보호하는 교통안전시설을 확대·설치할 예정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이륜차 배달이 증가하면서 교통사고 위험도 증가해 배달 대행업체 및 배달 종사원에 대한 교육 실시와 함께 주요 법규 위반사항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단속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관 기관들과 협력해 교통 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교통안전 활동을 할 예정이며 이에 대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