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단속 피한 30㎞ 추격전 끝에 다리서 투신 불법체류 외국인

송고시간2021-01-04 10:33

beta

음주단속을 피해 약 30㎞를 도주한 불법체류 외국인이 경찰과 추격전 끝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중상을 입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 40분께 경남 함안군 함안IC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는 차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캄보디아에서 2015년 입국한 A씨는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면허도 없이 무등록 차량을 몬 것으로 드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면허 없이 무등록 차량 운행, 의식 없으나 자가 호흡 가능

음주단속
음주단속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음주단속을 피해 약 30㎞를 도주한 불법체류 외국인이 경찰과 추격전 끝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중상을 입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 40분께 경남 함안군 함안IC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는 차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경찰이 출동해 정지지시를 했으나 운전자 A(33)씨는 이를 무시한 채 그대로 달아났다.

약 30㎞ 가까이 이어진 추격전은 A씨가 진주 소곡1교 갓길에 정차하며 끝나는 듯 보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ezekNQSnAQ

그러나 차에서 내린 A씨는 돌연 다리에서 투신해 20여m를 추락했다.

A씨는 두개골 골절 등 중상을 당해 현재 인근 병원에 입원 중이다.

캄보디아에서 2015년 입국한 A씨는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면허도 없이 무등록 차량을 몬 것으로 드러났다.

입원 중이라 음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다른 범죄 연루 정황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의식이 없으나 자가호흡은 가능한 상태"라며 "A씨가 투신한 이유를 포함해 범행 경위를 계속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