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30년까지 해양 쓰레기 절반 감축…항만 미세먼지는 1/6로↓

송고시간2021-01-04 11:00

beta

해양수산부가 2030년까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고 1등급 해역 비율을 73%까지 늘리기로 했다.

해수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5차 해양환경 종합계획'(2021∼2030년)을 4일 공개했다.

전국 항만의 미세먼지 배출량도 2017년 기준 7천958t에서 2030년 1천266t까지 6분의 1 수준으로 대폭 감축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수부, 제5차 해양환경 종합계획 발표…'5대 해양생태축' 설정해 관리

옛 모습 되찾은 낙산해변
옛 모습 되찾은 낙산해변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9월 초 연이어 지나간 2개의 태풍에 엄청난 양의 해양쓰레기가 밀려 나왔던 양양 낙산해변이 2개월여 만에 예전 모습을 되찾았다. 쓰레기 수거 작업이 완료된 지난해 11월 10일 모습(위)과 쓰레기가 밀려 나왔던 같은해 9월 4일의 모습(아래). 2021.1.4.[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가 2030년까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고 1등급 해역 비율을 73%까지 늘리기로 했다.

해수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5차 해양환경 종합계획'(2021∼2030년)을 4일 공개했다.

해양 쓰레기는 2018년 기준 14만9천t으로 집계됐는데 2030년에는 이를 절반 수준인 7만4천t까지 줄일 계획이다. 해양 쓰레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는 11만8천t에서 5만9천t으로 저감한다.

전국 항만의 미세먼지 배출량도 2017년 기준 7천958t에서 2030년 1천266t까지 6분의 1 수준으로 대폭 감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에 해안가 쓰레기만을 대상으로 하던 모니터링을 바다 위에 떠다니는 쓰레기, 미세플라스틱, 침적 쓰레기 등으로 확대한다. 어업인이 폐어구를 반납하면 위탁기관에서 보증금을 지급하는 '어구보증금제'도 도입한다.

해양환경 보호에 국민이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범부처 해양폐기물위원회를 설치해 국민참여형 바다가꾸기 사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위험·유해물질(HNS), 저유황유 등 새로운 오염원에 대한 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전국 13개 무역항의 낡은 폐유 수용시설을 모두 현대화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충남 서산시 가로림만에는 해양정원을 조성하고, 빅데이터에 기반한 실시간 항만 대기오염물질 분석·예측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서산 가로림만서 발견된 노랑부리백로
서산 가로림만서 발견된 노랑부리백로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10월 6일 국내 최초의 해양생물 보호구역인 충남 서산시 가로림만에서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백로 3마리가 먹이를 찾고 있다. 2021.1.4. [서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또 건강한 생태계가 살아있는 바다를 만들기 위해 해양 권역별로 생태적인 특성에 맞는 '5대 핵심 해양생태축'을 설정해 관리할 예정이다.

생태축은 서해연안습지축, 물범-상괭이 보전축, 도서해양생태보전축, 동해안 해양생태 보전축, 기후변화 관찰축으로 나누고 세부 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미 설정하고 있는 해양보호구역도 계속 확대하고, 보호의 강도나 목적 등에 따라 '절대보전구역'을 설정하는 등 용도구역제를 도입한다.

이를 통해 2019년 기준 54% 정도를 차지했던 1등급 해역비율을 2030년에는 73%까지 늘리고, 해양보호구역도 현재의 9.2% 수준에서 20%까지로 확대한다.

아울러 해양바이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권역별로 해양바이오 혁신거점을 조성하고 영세한 해양바이오 기업의 성장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해양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련 변수를 한 번에 관측할 수 있는 통합관측망을 구축하고, 해양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담조직 신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해양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큰 만큼, 해양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국민들이 쾌적하게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춰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10년간 관계기관과 지자체, 국민의 참여와 협력을 통해 종합계획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통영 해안가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발견
통영 해안가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발견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행인이 경남 통영시 해안가에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를 발견해 신고했다고 통영해양경찰서가 30일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상괭이 사체가 길이 135㎝, 둘레 84㎝, 무게 50㎏ 정도라고 전했다.
체내 금속물과 불법 포획 여부를 정밀 확인한 결과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2021.1.4.[통영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