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공립초등학교 6∼7일 예비소집…2년 연속 신입생 감소

송고시간2021-01-04 12:00

beta

올해 서울 공립초등학교 563곳에서 대면·비대면 방식을 병행해 예비소집이 이뤄진다.

서울시교육청은 2021학년도 초등학교 취학대상자 7만1천138명을 대상으로 오는 6∼7일 예비소집을 한다고 4일 밝혔다.

취학대상자는 2019년 7만8천118명에서 2020년 7만1천356명, 2021년 7만1천138명으로 2년 연속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로 대면·비대면 방식 병행해 진행

초등학교 예비소집
초등학교 예비소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올해 서울 공립초등학교 563곳에서 대면·비대면 방식을 병행해 예비소집이 이뤄진다.

서울시교육청은 2021학년도 초등학교 취학대상자 7만1천138명을 대상으로 오는 6∼7일 예비소집을 한다고 4일 밝혔다.

취학대상자는 2019년 7만8천118명에서 2020년 7만1천356명, 2021년 7만1천138명으로 2년 연속 감소했다.

취학대상 어린이와 보호자는 입학 예정 초등학교를 직접 방문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해 온라인 예비소집, 화상통화, 어린이집·유치원 재원 증명서 제출 등 비대면 방식도 허용된다.

올해는 맞벌이 부부 등을 위해 기존 평일 1회(오후 4시부터 8시까지)에서 하루를 늘려 이틀 동안 예비소집이 이뤄진다.

서울시교육청은 예비소집에 불참하는 아동의 소재 파악도 시작한다.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못하는 경우 반드시 미리 학교에 연락해 등록 의사와 예비소집 불참 이유를 밝혀야 한다.

사전에 학교에 연락할 수 없다면 가능한 한 빨리 입학할 학교를 방문해 등록하거나 연락 후 등록 의사를 밝혀야 예비소집 불참 소재 파악 대상 아동이 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서울 시내 38개 사립초등학교는 각 학교의 일정에 따라 예비소집일이 다를 수 있어 해당 학교에 문의해야 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