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봉쇄 피해 해외여행 떠난 사람들에 "배려 없다" 비판

송고시간2021-01-04 02:42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 해외에서 휴가를 즐긴 이들을 준엄하게 꾸짖었다.

교황은 3일(현지시간) 주일 삼종기도 훈화에서 자국에 내려진 봉쇄를 피해 해외여행을 떠난 사람들에 대한 신문 보도를 언급했다.

교황은 특히 가장 약하고 혜택받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다시 한번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해 첫날인 1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 집무실에서 삼종기도를 집례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새해 첫날인 1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 집무실에서 삼종기도를 집례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 해외에서 휴가를 즐긴 이들을 준엄하게 꾸짖었다.

교황은 3일(현지시간) 주일 삼종기도 훈화에서 자국에 내려진 봉쇄를 피해 해외여행을 떠난 사람들에 대한 신문 보도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집에 머무는 사람과 봉쇄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사람, (바이러스 감염으로) 아픈 사람을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로지 휴가를 떠나 즐기는 것만 생각하는 이런 사람들로 인해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른다. 다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서로를 돌보기 위해 조금 더 노력하는 일"이라고 부연했다.

교황은 특히 가장 약하고 혜택받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다시 한번 당부했다.

유럽 각국은 연말연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저마다 고강도 제한 조처를 내렸으나 이를 위반하는 사례가 잇따르며 우려를 샀다.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등에선 경찰이 신년맞이 불법 파티와 모임을 다수 적발해 현지 사회에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