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떠나는 도미타 일본대사 "일한 과제, 낙관주의·인내로 임해야"

송고시간2021-01-03 16:59

beta

한국을 떠나는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는 "대사관은 일본인 보호와 일본 기업 지원에 힘쓰는 한편, 일한 관계 개선을 위해서도 한층 더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도미타 대사는 주한일본대사관이 지난 1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신년사에서 "일한 사이에는 다양한 과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 경위에 비춰 볼 때 소띠 해인 새해를 맞아 다시금 '낙관주의와 인내'를 갖고 과제의 해결에 임해야겠다고 새롭게 다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년사 "도쿄올림픽 계기로 양국 교류 더 활발해지길 기대"

인사말 하는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
인사말 하는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가 2020년 12월 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주한일본대사 초청 경총 회장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곧 한국을 떠나는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는 "대사관은 일본인 보호와 일본 기업 지원에 힘쓰는 한편, 일한 관계 개선을 위해서도 한층 더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도미타 대사는 주한일본대사관이 지난 1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신년사에서 "일한 사이에는 다양한 과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도미타 대사는 "전후 일한 양국은 결코 평탄치 않은 노정 속에서도 수많은 과제를 착실히 하나씩 극복하면서 양국 관계를 비약적으로 발전시켜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경위에 비춰 볼 때 소띠 해인 새해를 맞아 다시금 '낙관주의와 인내'를 갖고 과제의 해결에 임해야겠다고 새롭게 다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올해는 지난해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기대회가 예정돼 있다"며 "아시아에서 열리는 이 스포츠제전을 계기로 일한 양국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경제 면에서도 지난해에 합의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따라 일한의 경제 관계는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 12월 부임한 도미타 대사는 지난달 25일 주미대사로 정식 발령을 받았다. 후임으로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이스라엘 일본대사가 내정됐으며, 이달 중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