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우크라이나에 코로나19 백신 생산기술 이전 준비돼"

송고시간2021-01-03 11:15

beta

러시아국부펀드(RDIF)가 2일(현지시간) 옛 소련권인 우크라이나에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생산에 필요한 기술을 완전히 이전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타스·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한 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이날 자국 TV 방송 채널인 '로시야 1'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친서방 노선을 걸으며 러시아와 갈등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급속한 전염병 확산세에도 러시아산 백신 도입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국부펀드(RDIF)가 2일(현지시간) 옛 소련권인 우크라이나에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생산에 필요한 기술을 완전히 이전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의 모습.
스푸트니크 V 백신의 모습.

[타스=연합뉴스]

타스·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한 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이날 자국 TV 방송 채널인 '로시야 1'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코로나19 백신 결합 접종 임상시험을 우크라이나에서 시작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RDIF는 작년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높이기 위해 스푸트니크 V와 결합 접종을 통한 임상시험을 권했고,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를 받아들였다.

친서방 노선을 걸으며 러시아와 갈등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급속한 전염병 확산세에도 러시아산 백신 도입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보건부는 지난해 10월 "러시아 백신은 미국, 스위스, 일본, 호주, 유럽연합(EU) 등 어디에서도 검증을 받지 않았다"고 설명하면서 스푸트니크 V를 도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우크라이나는 중국 제약사인 시노백과 코로나19 백신 180만 도스(1회 접종분)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우크라이나의 한 대형 제약회사가 스푸트니크 V 백신 사용을 자국 정부에 신청했다고 타스 통신이 친러 성향의 우크라이나 정당인 '야권 플랫폼' 정치위원회 위원장 빅토르 메드베데축을 인용해 전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