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덕 본 전자업계, 지난해 장사 잘했다

송고시간2021-01-03 08:50

beta

이달 7∼8일께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의 지난해 4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앞둔 가운데 전자업계는 반도체와 생활가전 등의 선전으로 전년 대비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들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와 '집콕' 수요 증가로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연간 실적으로도 2019년을 크게 뛰어넘을 것으로 관측된다.

환율 급락과 코로나19 재확산, 연말 할인 프로모션 확대 등으로 3분기에 비해서는 수익성이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언택트·집콕 수요 증가로 반도체·TV·가전 등 선전

4분기 실적 작년보다 개선…가격 하락·환율 강세로 3분기보단 둔화

반도체 슈퍼사이클 진입·신가전 수요 폭발…"올해 더 좋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달 7∼8일께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의 지난해 4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앞둔 가운데 전자업계는 반도체와 생활가전 등의 선전으로 전년 대비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들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와 '집콕' 수요 증가로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연간 실적으로도 2019년을 크게 뛰어넘을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최근 환율 급락과 코로나19 재확산, 연말 할인 프로모션 확대 등으로 3분기에 비해서는 수익성이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 서초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 4분기에도 호실적 지속…환율 등 영향에 3분기보다는 둔화

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60조∼61조원, 영업이익은 9조∼9조1천억원대로 추정됐다.

매출은 2019년 4분기(59조8천800억원)와 비슷하거나 다소 높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7조1천600억원)보다 2조원 이상 많은 것이다.

미중 무역분쟁 속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언택트), 집콕 증가로 반도체와 TV·생활가전 등이 수혜를 본 것이다.

현대차증권[001500]은 4분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반도체는 4조3천억원대, 소비자가전(CE) 부문은 7천억∼8천억원대, 모바일(IM) 부문은 2조4천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던 직전 분기(작년 3분기)에 비해선 실적 감소가 예상된다.

3분기 역대 최대 실적(66조9천640억원)에 비해 매출은 6조원가량 줄고, 영업이익도 3분기(12조3천530억원)보다 27%가량 감소한다.

반도체의 경우 4분기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원달러 환율 급락으로 3분기보다 영업이익이 1조원 이상 감소한다.

주로 해외 공장에서 생산하는 가전·휴대폰 등 세트(완성품)부문에 비해 국내 생산이 많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은 환율 변동에 민감하다.

3분기에 신형 갤럭시 시리즈로 4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냈던 모바일(IM) 부문도 지난해 10월 말 출시한 애플의 신형 아이폰12 흥행 등으로 4분기에는 기대 이하의 성적이 예상된다.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000660] 역시 4분기 서버용 D램 수요 감소와 가격 약세 영향 등으로 매출은 3분기(8조1천288억원)보다 감소한 7조5천억원선, 영업이익도 3분기(1조3천억원)보다 떨어진 7천800억원이 예상된다.

그러나 2019년 4분기에 비해서는 실적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LG 여의도 트윈타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여의도 트윈타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집콕' 수요 덕에 생활가전(H&A) 부문에서만 3분기까지 2조원 이상을 벌어들인 LG전자는 4분기 역시 전년보다 양호한 실적 흐름을 이어갔다.

유진투자증권[001200]은 4분기 LG전자의 매출 18조1천94억원·영업이익 7천430억원, 교보증권[030610]은 매출 18조2천266억원·영업이익 7천893억원으로 전망했다.

작년 3분기보다 못하지만 전년도 4분기 실적(매출 16조612억원, 영업이익 1천18억원)에 비해서는 큰 폭의 성장세다.

모바일(MC) 부문의 적자에도 불구하고 의류관리기, 건조기, 스팀청소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의 판매 호조와 OLED TV 판매 증가 등이 실적 개선의 원동력이 됐다.

특히 최근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회사인 캐나다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파워트레인 부문의 합작법인 설립 계획을 공개한 전장사업 부문은 4분기 적자폭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게 증권가의 예측이다.

생활가전의 성장으로 지난해 LG전자는 매출 62조7천억원, 영업이익은 3조3천억∼3조4천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매출의 경우 종전 최고 실적은 2019년 62조3천62억원, 영업이익은 2018년의 2조7천33억원이었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글로벌 TV와 스마트폰 판매 증가로 디스플레이 판매 단가 상승에 힘입어 4분기 호실적이 기대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4분기 영업이익이 1조∼1조2천억원, LG디스플레이[034220]는 3천억원대의 수익을 내는 등 작년보다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 마이크론 이어 176단 낸드 개발 [SK하이닉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하이닉스, 마이크론 이어 176단 낸드 개발 [SK하이닉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반도체 '슈퍼 사이클' 진입…작년보다 올해 더 좋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전자업계의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1분기부터 D램 가격이 수직 상승하는 '슈퍼사이클(장기 호황)'이 본격화되면서 증권가는 올 한 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5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한다.

지난해 예상 영업이익(약 36조원)보다 14조원 이상 많고, 2017∼2018년 반도체 슈퍼 호황기(53조7천억∼58조9천억원)에는 소폭 못 미치는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특히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의 성장세가 기대된다. 증권가는 올해 삼성의 파운드리와 이미지센서·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매출이 역대 최대인 2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인텔 낸드부문을 인수한 SK하이닉스는 올해 낸드 사업의 흑자 전환, 최고 품질의 서버 D램 판매 증가, D램 가격 상승 등으로 영업이익이 올해 전망치(4조8천억원)의 2배에 육박하는 8조7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LG전자는 올해 프리미엄 가전과 TV 수요 증가를 바탕으로 3분기부터는 VS 사업부문이 흑자전환하고 모바일 부문의 적자도 크게 개선되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주가가 8만원을 넘었다는 것은 전자업계의 성장 기대감이 크다는 의미"라며 "다만 코로나19 확산 추이, 미국 새 정부의 정책 변화, 환율 등은 올해 실적에 일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