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 폭탄 테러…어린이 등 5명 사망

송고시간2021-01-03 00:12

beta

터키군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어린이를 포함한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국경 도시 라스 알-아인의 채소 시장 인근에서 차량에 실은 폭탄이 폭발해 민간인 3명 등 5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터키 국방부는 어린이 2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2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9년 12월 시리아 북동부에서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 현장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터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12월 시리아 북동부에서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 현장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터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군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어린이를 포함한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국경 도시 라스 알-아인의 채소 시장 인근에서 차량에 실은 폭탄이 폭발해 민간인 3명 등 5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터키 국방부는 어린이 2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2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 공격의 배후로 쿠르드 민병대(YPG)를 지목했다.

터키는 2019년 10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YPG가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독립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유프라테스강 동쪽 시리아 국경을 넘어 군사작전을 전개했다.

터키군은 국경도시 탈 아브야드와 라스 알-아인 사이 120㎞ 구간을 점령하고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 밖으로 YPG가 철수하는 조건으로 군사작전을 중단했다.

그러나 시리아 북동부에서는 터키에 반감을 품은 반터키 세력의 공격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10일 라스 알-아인 인근 검문소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민간인 5명과 친터키 반군 11명이 숨졌으며, 지난해 9월과 8월에도 라스 알-아인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