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톡톡일본] 스마트폰 시대의 공중전화와 연하장

송고시간2021-01-03 09:09

beta

시대와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통신수단이 일본에서는 아직 상당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일본 총무성의 2020년 정보통신백서를 보면 2020년 3월 말 기준 NTT동일본과 NTT서일본이 일본 열도 전역에 운용하고 있는 공중전화는 15만1천313대이다.

대부분의 사람이 휴대전화를 지니고 있는 시대이니 통신 수단이라는 말이 잘 와닿지 않을 수 있으나,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 통신 대란이 발생했고 공중전화 수요가 급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일본대지진 때 사용량 폭증…재난용 특설공중전화 보급

디지털 메신저 시대에도 연하장 애용…1인당 9통 발송

일본 오키나와의 식당에 2014년 설치돼 있던 공중전화. 장식품이 아닌 '현역'이었다. 촬영 이세원

일본 오키나와의 식당에 2014년 설치돼 있던 공중전화. 장식품이 아닌 '현역'이었다. 촬영 이세원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손때 묻은 전화기 사진은 2014년 일본 오키나와(沖繩)의 한 식당에서 찍은 것이다.

당시 '스마트폰 시대에 다이얼식이라니…레트로(복고풍) 장식품이겠지'하는 생각에 식당 주인에게 물었더니 "공중전화에요. 지금도 사용하고 있습니다"라고 반응했다.

시대와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통신수단이 일본에서는 아직 상당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스마트폰 시대의 공중전화. 촬영 이세원

스마트폰 시대의 공중전화. 촬영 이세원

공중전화가 대표적이다.

일본 총무성의 2020년 정보통신백서를 보면 2020년 3월 말 기준 NTT동일본과 NTT서일본이 일본 열도 전역에 운용하고 있는 공중전화는 15만1천313대이다.

20년 전에 73만7천대가 설치돼 있었던 것에 비하면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인구 기준으로 보면 832명당 1대, 면적 기준으로 보면 약 2.5㎢당 1대의 공중전화가 유지되고 있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서는 체감하는 공중전화는 이보다 많다.

예를 들어 도쿄(東京) 우에노(上野)역 근처에 가면 반경 약 400m 내에서 공중전화 수십 대를 찾을 수 있다.

NTT동일본은 공중전화에 관해 "옥외에서 최저한의 통신 수단 확보를 위해 시가지에서는 대략 사방 500m 범위를, 여타 구역에서는 사방 약 1㎞ 범위를 설치 대상 구역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쿄 도심에서는 공중전화를 생각보다 쉽게 찾을 수 있다.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 매장 근처에 공중전화가 설치된 모습. 촬영 이세원

도쿄 도심에서는 공중전화를 생각보다 쉽게 찾을 수 있다.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 매장 근처에 공중전화가 설치된 모습. 촬영 이세원

대부분의 사람이 휴대전화를 지니고 있는 시대이니 통신 수단이라는 말이 잘 와닿지 않을 수 있으나,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 통신 대란이 발생했고 공중전화 수요가 급증했다.

일본 총무성 보고서에 의하면 5개 이동통신사의 기지국 2만9천 곳이 중단됐고 대지진 당일인 3월 11일 수도권의 공중전화 이용량은 전날의 약 15배인 400만 통으로 증가했다.

재난 상황에 특화된 공중전화도 있다.

일본은 대규모 재난이 발생한 경우 시민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특설공중전화' 회선을 지방자치단체 피난시설 등에 설치해 두고 있다.

기존에는 재난 발생 후 설치하는 방식이 많았으나 대지진을 겪은 후에는 미리 회선을 깔아두고 재난 시 전화기를 접속하면 바로 쓸 수 있도록 대응 방식을 바꾸는 추세다.

특설공중전화 이용에 관한 매뉴얼 예시
특설공중전화 이용에 관한 매뉴얼 예시

[공익재단법인 일본공중전화회 공개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특설공중전화는 일본 전국에 약 8만 대가 설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재난은 아니지만, 공중전화의 필요성을 각인시킨 사건이 있었다.

대학생에게 납치돼 약 2년간 감금돼 있던 여중생이 2016년 3월 극적으로 탈출한 후 공중전화로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도쿄에 설치된 공중전화에 국제전화를 걸 수 있다는 안내문이 표시돼 있다. 촬영 이세원

도쿄에 설치된 공중전화에 국제전화를 걸 수 있다는 안내문이 표시돼 있다. 촬영 이세원

납치범이 자리를 비운 사이 동전을 쥐고 아파트를 빠져나간 여중생이 공중전화로 집에 연락했고 어머니의 조언에 따라 110(한국의 112에 해당)에 신고했다. 이후 여중생은 출동한 경찰의 보호를 받은 후 부모와 재회했다.

휴대전화와 스마트폰이 보급돼 평소에 공중전화를 사용할 일이 거의 없지만 긴급 상황에 대비해 어린이들에게 공중전화 사용법을 교육해야 한다는 것이 이 사건 직후 TV 와이드 쇼의 단골 소재가 됐다.

도쿄 도심에서 마스크를 쓴 남성이 공중전화를 이용하고 있다. 촬영 이세원

도쿄 도심에서 마스크를 쓴 남성이 공중전화를 이용하고 있다. 촬영 이세원

공중전화와는 약간 성격이 다르지만, 새해를 맞아 여전히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연하장에도 눈길이 간다. 엽서형이 많다.

연하장용으로 판매하는 제품을 이용해도 되고, 일반 엽서의 경우 우표를 붙이는 곳 아래에 붉은 글씨로 '年賀'(연하)라고 써서 우편함에 넣으면 우체국이 1월 1일에 배달한다.

도쿄의 한 우편함에 연하장에는 '연하'라고 적어서 전용 투입구에 넣으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촬영 이세원

도쿄의 한 우편함에 연하장에는 '연하'라고 적어서 전용 투입구에 넣으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촬영 이세원

닛폰유세이(日本郵政)그룹의 발표에 의하면 올해 새해 첫날 배송 대상이 된 연하 우편물은 11억5천700만 통으로 일본 인구 1인당 약 9통 수준이었다.

작년보다 10% 정도 줄어든 수준이고 12년 연속 감소하기는 했으나 디지털 메신저 시대에도 종이로 새해 안부를 전하는 이들이 의외로 많다.

2020년 1월 1일 일본 도쿄도 니혼바시(日本橋)우체국에서 연하장을 배달하는 우체국 관계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년 1월 1일 일본 도쿄도 니혼바시(日本橋)우체국에서 연하장을 배달하는 우체국 관계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