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광주·남양주서 산불 잇따라…인명피해 없어(종합)

송고시간2021-01-01 20:03

beta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5시 54분 경기 광주시 남종면의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날이 어두워 산불 진화 헬기를 투입하지 못한 상태에서 소방관과 시 공무원, 주민 등 78명을 동원, 오후 7시 10분께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인명피해는 없었고, 산림 300㎡가 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광주·남양주=연합뉴스) 노승혁 강영훈 기자 =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5시 54분 경기 광주시 남종면의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날이 어두워 산불 진화 헬기를 투입하지 못한 상태에서 소방관과 시 공무원, 주민 등 78명을 동원, 오후 7시 10분께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경기 광주 남종면 산불현장
경기 광주 남종면 산불현장

경기도 산불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불로 700㎡의 산림이 소실됐다. 다친 사람은 없었다.

산림 당국은 야산과 인접한 컨테이너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앞서 이날 낮 12시 34분 남양주시 수동면 송라산 7부 능선에서도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공무원, 진화대원 등 45명이 진화에 나서서 3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인명피해는 없었고, 산림 300㎡가 탔다.

산림 당국은 등산객에 의한 실화로 추정하고 화재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