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나항공 "새해 첫 수출 화물은 반도체…중국 운송"

송고시간2021-01-01 10:14

beta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새해 첫 수출 화물 운송으로 중국행 항공기를 띄우며 올해 운항을 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첫 수출 화물기는 이날 오전 4시 10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오전 5시 15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上海) 푸둥(浦東)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수출 화물 탑재를 담당한 김종우 아시아나항공 과장은 "새해를 맞아 첫 수출 화물 탑재를 맡게 돼 영광"이라며 "모두가 일상으로 복귀해 자유롭게 여행을 갈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시아나항공 B747 화물기
아시아나항공 B747 화물기

[아시아나항공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새해 첫 수출 화물 운송으로 중국행 항공기를 띄우며 올해 운항을 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첫 수출 화물기는 이날 오전 4시 10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오전 5시 15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上海) 푸둥(浦東)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화물기에는 국내 주력 수출 상품인 반도체 및 전자 장비 관련 화물 81t이 실렸다.

수출 화물 탑재를 담당한 김종우 아시아나항공 과장은 "새해를 맞아 첫 수출 화물 탑재를 맡게 돼 영광"이라며 "모두가 일상으로 복귀해 자유롭게 여행을 갈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 운송이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화물 운송을 강화했다.

올해도 화물 운송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화물 영업력 강화에 더욱 매진할 방침이라고 아시아나항공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통한 실적 향상도 기대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저온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고, 인천화물터미널 특수 컨테이너 충전시설 확충 등을 통해 백신 수송을 준비하고 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