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확산 가속' 일본, 하루 신규확진 4천명 첫 돌파

송고시간2020-12-31 19:58

beta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점점 빨라지며 하루 신규 확진자가 올해 마지막 날에 4천 명대로 올라섰다.

NHK방송에 따르면 31일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신규 감염자는 도쿄 지역 1천337명을 포함해 총 4천515명(오후 7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가 4천 명을 넘은 것은 올 1월 16일 첫 확진자가 발표된 후로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가 총리, 긴급사태 재선포 여부 질문에 즉답 피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점점 빨라지며 하루 신규 확진자가 올해 마지막 날에 4천 명대로 올라섰다.

NHK방송에 따르면 31일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신규 감염자는 도쿄 지역 1천337명을 포함해 총 4천515명(오후 7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일간 기준 최다치는 지난 26일의 3천880명으로, 5일 만에 최다 기록이 경신됐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가 4천 명을 넘은 것은 올 1월 16일 첫 확진자가 발표된 후로 처음이다.

일본 전역의 누적 확진자는 23만6천459명, 사망자는 이날 36명 늘어 3천492명이 됐다.

집중 치료를 받는 중증자는 681명으로 집계됐다.

(도쿄 AP=연합뉴스) 30일 도쿄 우에노의 아메요코 전통시장이 새해맞이 쇼핑에 나선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일본에선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지만 사람 간 접촉 줄이기를 강제하는 정책은 시행하지 않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30일 도쿄 우에노의 아메요코 전통시장이 새해맞이 쇼핑에 나선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일본에선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지만 사람 간 접촉 줄이기를 강제하는 정책은 시행하지 않고 있다.

전국 47곳의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감염자가 가장 많은 수도 도쿄에선 이날 신규 확진자가 1천 명 선을 처음 넘었다.

일본에선 겨울 초입인 11월부터 확진자가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의 경우 12월 한 달간의 감염자가 1만9천245명으로, 전월(9천850명)의 2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이런 가운데 영국에서 처음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도 잇따르고 있다.

후생노동성은 이날 영국과 아랍에미리트(UAE) 체류 경력이 있는 6명이 공항 입국 단계에서 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가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JX통신, 스마트뉴스 포털]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JX통신, 스마트뉴스 포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날 오후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노동상 등 관계 각료를 관저로 불러 대책 회의를 열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회의 후 관저를 나서면서 취재진에게 "(확진자가) 분명히 증가하는 추세여서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긴급사태 재선포 가능성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스가 총리는 긴급사태를 선포할 생각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지금의 의료체제를 확보하고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 이것이 중요하다"면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기본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외출을 가능한 한 피해 달라고 당부하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집권 때인 올 4월 7일 도쿄, 오사카 등 확진자가 많이 나오던 7개 광역지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전국으로 확대했다가 5월 25일 모두 해제했다.

그러나 지난 9월 취임한 스가 총리는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사실상 강제해 유동 인구를 줄이는 긴급사태를 선포하는 것을 꺼리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대책 담당인 니시무라 경제재생상은 전날 밤 트위터를 통해 지금 수준의 감염 확산이 계속될 경우 긴급사태로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뜻을 내비쳤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스가 총리가 새해의 감염 확산 상황을 보면서 의료체제 붕괴 우려가 큰 일부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오전 도쿄역 인근의 한 백화점 식품 매장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손님들로 가득 차 있다.

(도쿄=연합뉴스)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오전 도쿄역 인근의 한 백화점 식품 매장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손님들로 가득 차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