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거점 데이터센터 사업자에 NHN 선정

송고시간2021-01-03 07:31

beta

인공지능 광주 시대의 서막을 열 인공지능 특화 데이터센터가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착공을 눈앞에 뒀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최근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핵심 시설이 될 데이터센터 구축·운영 사업자로 NHN을 선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23억원 투입, 2022년말 준공…세계 10위 수준 연산능력 갖춰

인공지능 집적단지 조감도
인공지능 집적단지 조감도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인공지능 광주 시대의 서막을 열 인공지능 특화 데이터센터가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착공을 눈앞에 뒀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최근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핵심 시설이 될 데이터센터 구축·운영 사업자로 NHN을 선정했다.

NHN은 이달 중 착공과 함께 기업 등에 본격적인 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데이터센터는 923억원을 들여 첨단 3지구에 조성된다.

컴퓨팅 연산 능력 88.5PF(페타플롭스), 저장 용량 107PB(페타바이트)를 구축해 스타트업, 중소·중견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88.5 PF는 1조에 8경8천500조번의 부동(浮動) 소수점 연산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국내 최대 데이터센터와 슈퍼컴퓨팅 시스템인 한국 과학기술 정보연구원의 누리온 5호기의 25.7 페타플롭스(세계 17위)보다 뛰어난 세계 10위 수준이라고 광주시는 전했다.

NHN은 2022년까지 클라우드 서비스로 8.85 PF, 10.7 PB를 제공하며 데이터센터가 준공되는 2022년 말부터 계획 용량 규모의 시스템을 지원한다.

인공지능 서비스와 제품 개발에 필요한 도구, 데이터 수집·가공·분석에 필요한 빅데이터 기능도 올해부터 데이터센터를 이용하는 기업들에 제공하기로 했다.

NHN은 또 2023년까지 인공지능 연구개발센터를 광주에 설립하고 자사는 물론 광주 인공지능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구개발을 돕고 2029년까지 매년 30명 이상 지역인재를 연구 인력으로 채용한다.

NHN 정우진 대표이사는 "인공지능산업 육성을 위한 국가 프로젝트에 사업자로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국내 클라우드 산업과 광주의 인공지능 산업을 육성, 발전시키기 위해 회사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