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년사] 금감원장 "코로나 지원 축소시 절벽효과 대비해야"

송고시간2020-12-31 16:44

beta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사모펀드 사태까지 겹치면서 숨 가쁜 한 해를 보냈습니다.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금융사고를 효과적으로 방지하고 이를 통해 금융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어떤 것이 효과적인 금융감독체계인지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금융권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회복 지연, 금융지원 축소 시 예상되는 절벽효과(cliff effect) 등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사모펀드 사태까지 겹치면서 숨 가쁜 한 해를 보냈습니다.

무엇보다 아쉬운 점은 지난 2014년과 2015년 당시 사모펀드 규제 완화가 논의될 때 우리가 좀 더 소신껏 '브레이크'를 밟았어야 했는데 유감스럽게도 그러지를 못했다는 것입니다.

열두 척의 배로도 압도적인 전력의 적을 무찌른 이순신 장군을 본받아 부족한 감독 수단을 탓하는 대신 조직의 역량을 총동원하여 사력을 다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또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금융사고를 효과적으로 방지하고 이를 통해 금융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어떤 것이 효과적인 금융감독체계인지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2021년 새해에도 국내외 경제와 금융의 불확실성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융권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회복 지연, 금융지원 축소 시 예상되는 절벽효과(cliff effect) 등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금융회사의 손실흡수 능력 제고를 촉구해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고, 자본관리를 강화하도록 지도해야 하겠습니다.

금융중개 역량 강화를 위해 힘써야 하겠습니다. 금융회사의 혁신기업 선별 능력 제고 및 중소기업 체질 개선 노력 등을 유도해 한정된 자원의 효율적 배분을 촉진해야 할 것입니다.

포용금융 확대 노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야 합니다.

앞으로 코로나19 금융지원이 마무리되면 자영업자와 취약차주들이 일시에 과중한 채무부담을 떠안게 될 수 있습니다. 이에 대비해 채무조정제도를 미리 정비해 두는 한편 이들의 재기를 돕기 위한 금융 및 경영컨설팅 지원의 확대를 유도해 나가야 합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금융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지속가능 금융혁신을 위한 기반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야겠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