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행정소송까지 간 김천 폐기물처리업 허가건 해결

송고시간2021-01-01 07:11

beta

법정 소송까지 간 경북 김천 폐기물처리업 허가 사안이 원만하게 해결됐다.

1일 김천시에 따르면 아포읍 아포농공단지에 폐기물재활용 공장을 짓겠다는 A 업체에 사업을 허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천시 사업 허가…업체는 주민 요구 수용

경북 김천시청
경북 김천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법정 소송까지 간 경북 김천 폐기물처리업 허가 사안이 원만하게 해결됐다.

1일 김천시에 따르면 아포읍 아포농공단지에 폐기물재활용 공장을 짓겠다는 A 업체에 사업을 허가했다.

A 업체는 악취 발생을 원천 차단해달라는 주민 요구를 받아들여 7개월간 갈등을 끝냈다.

이 업체는 지난해 4월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뒤 조건부 적합 통보를 받고 사업을 추진했다가 주민 반발로 중단했다.

이어 김천시 등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냈다가 최근 김천시 주선으로 주민과 만나 합의점을 찾았다.

주민들은 하수처리 찌꺼기를 건조해 비료를 생산하면 악취가 발생하고 수질을 오염시킨다며 반발했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아포읍 주민께 부담을 드려 마음이 무거웠으나 상생할 수 있는 타협점을 찾아 다행이다"며 "공장 설립 이후에도 피해가 없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