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대응 부실' 스가 총리, 연휴에 '감염증史' 공부

송고시간2020-12-31 14:3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지지층을 잃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자국의 감염증 역사에 관한 책을 읽으며 연말연시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전날 도쿄 아카사카(赤坂)에 있는 대형서점 '분쿄도'(文敎堂)를 찾아 역사학자 이소다 미치후미(磯田道史)의 저서인 '감염증의 일본사(史)'를 구입했다.

일본 최대 포털인 야후재팬에는 "지금의 코로나 상황과 관련해 역사로부터 배울 수 있다," " 역사는 단순히 사실(史實)만을 기록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구체적 수치와 통계를 바탕으로 한 역사서여서 놀랐다"는 취지로 스가 총리가 구입한 책 감염증의 일본사를 추천하는 글이 올라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지지층을 잃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자국의 감염증 역사에 관한 책을 읽으며 연말연시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전날 도쿄 아카사카(赤坂)에 있는 대형서점 '분쿄도'(文敎堂)를 찾아 역사학자 이소다 미치후미(磯田道史)의 저서인 '감염증의 일본사(史)'를 구입했다.

공식적으로 내달 3일까지인 연말연시 연휴 기간에 읽기 위해서라고 한다.

스가 총리는 분쿄도 아카사카점(店)에서 신간과 화제의 책이 진열된 코너를 둘러본 뒤 감염증의 일본사 등 몇 권의 책을 직접 골랐다.

그가 서점에 머문 시간은 10분 정도로, 사고자 하는 책의 내용을 제대로 훑어볼 수 있는 시간은 아니었다.

이로 미뤄볼 때 구입할 책을 염두에 두고 서점을 찾았을 가능성이 크다.

(도쿄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25일 관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25일 관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일본 최대 포털인 야후재팬에는 "지금의 코로나 상황과 관련해 역사로부터 배울 수 있다," " 역사는 단순히 사실(史實)만을 기록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구체적 수치와 통계를 바탕으로 한 역사서여서 놀랐다"는 취지로 스가 총리가 구입한 책 감염증의 일본사를 추천하는 글이 올라 있다.

스가 총리는 지난 9월 취임 초기에 주요 언론의 여론 조사에서 60~70%의 높은 지지율을 얻었지만, 12월 들어 발표된 지지율이 40% 전후까지 추락해 정치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

지지율 급락은 여행 장려 정책을 고수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한 내수 경기 살리기에 집착하며 감염 확산을 사실상 방치했다는 세간의 평가가 주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스가 총리는 결국 지난 14일 여행 장려 프로그램인 '고 투 트래블'(Go To Travel)을 12월 28일부터 내년 1월 11일까지 전국적으로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연말연시 감염증의 일본사를 읽으면서 코로나19 대책에 관한 정보를 얻고 견식도 높이겠다는 생각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연말연시 연휴 기간에 읽으려고 30일 구입한 '감염증의 일본사(史)' 표지.

(도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연말연시 연휴 기간에 읽으려고 30일 구입한 '감염증의 일본사(史)' 표지.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