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임시선별검사소 17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

송고시간2020-12-31 11:00

beta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1월 17일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당초 운영 기한은 1월 3일까지였으나, 시는 임시선별검사소가 무증상 확진자를 찾아내는 등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등 효과가 있다고 판단해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건의했다.

시는 지난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 동안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총 33만6천665명(일평균 1만9천804건)을 검사해 확진자 922명(확진율 0.27%)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임시선별검사소 17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
서울시, 임시선별검사소 17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1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 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이 난로에 손을 녹이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1월 17일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당초 운영 기한은 1월 3일까지였으나, 시는 임시선별검사소가 무증상 확진자를 찾아내는 등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등 효과가 있다고 판단해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건의했다.

시는 지난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 동안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총 33만6천665명(일평균 1만9천804건)을 검사해 확진자 922명(확진율 0.27%)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다만, 연장 운영에 따른 의료진의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기존 63곳 중 9곳은 근처에 있는 검사소로 통합한다. 강남에는 2곳(압구정공영주차장·세곡동방죽공원)을 추가해 1월 4일부터 총 56곳을 운영한다. 또 주말에는 오전만 여는 등 운영시간도 일부 조정한다.

가까운 임시선별검사소 위치와 운영시간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120으로 문의하면 된다. 네이버 지도나 카카오맵에서 '임시선별검사소'를 검색해도 된다.

아울러 시는 최근 확진자의 24.2%를 차지하는 가족 간 감염을 방지하고자 '한 집에 한 사람' 검사 캠페인을 벌인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최근 확진 사례 3명 중 1명(33.9%)은 무증상 감염으로 나타나고 있어, 이를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검사 참여"라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