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례시 자격 사라질라"…창원시 인구 100만 붕괴 위기감

송고시간2021-01-03 09:26

beta

수도권 대도시를 제외한 전국 유일한 인구 100만 기초지자체인 경남 창원시가 새해 벽두부터 인구 늘리기에 나선다.

창원시는 '인구 100만 사수 태스크포스'가 4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수원시·고양시·용인시 등 수도권 3대 도시를 제외하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인구 100만 명이 넘는 기초지자체로 등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매달 500∼600명씩 인구 감소…100만 사수 태스크포스 발족

지도로 보는 창원시 인구
지도로 보는 창원시 인구

[창원시청 홈페이지 캡처]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수도권 대도시를 제외한 전국 유일한 인구 100만 기초지자체인 경남 창원시가 새해 벽두부터 인구 늘리기에 나선다.

창원시는 '인구 100만 사수 태스크포스'가 4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기획관 산하에 있던 인구정책 담당을 확대했다.

인원도 3명에서 6명으로 늘었다.

대학생, 기업체 직원 전입 지원금 업무 등 다른 부서에 흩어져 있는 인구 증가 시책을 모아 효율성을 높이고자 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

인구 늘리기 전담 부서를 설치할 정도로 창원시가 갖는 위기감은 크다.

창원시는 2010년 7월 생활권이 같은 창원시·마산시·진해시 3개 시가 합쳐 탄생했다.

통합 원년 2010년 12월 기준 창원시 인구(외국인 제외)는 109만 명을 넘었다.

수원시·고양시·용인시 등 수도권 3대 도시를 제외하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인구 100만 명이 넘는 기초지자체로 등극했다.

창원시청과 중심 시가지 전경
창원시청과 중심 시가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100만 인구를 배경으로 광역시급 행·재정적 권한을 가지는 특례시 지위도 얻었다.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는 특례시로 한다'고 규정한다.

인구 100만 명을 특례시 기준으로 못 박았다.

그러나 통합 후 반짝 증가하던 창원시 인구는 2011∼2012년 무렵부터 줄곧 감소추세다.

주력산업인 제조업 침체로 근로자 수가 줄었다.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시민들이 출퇴근이 가능하고 집값이 더 싼 김해시로 대거 빠져나가면서 인구 유출이 가속화했다.

창원시가 마지노선으로 정했던 인구 105만 명은 2019년 무너졌다.

지난해 11월 기준으로는 103만7천 명으로까지 인구가 줄었다.

매달 500∼600명 정도씩 인구감소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창원시는 이대로라면 2024∼2025년 사이 인구 100만 명이 붕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