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366명 신규 확진…사망자 5명 추가

송고시간2020-12-31 09:46

beta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해를 넘기게 됐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66명이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만에 5명이 추가로 파악돼 누계 177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위 속 임시선별진료소
추위 속 임시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세밑 한파가 찾아온 30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난로 옆에서 손을 녹이고 있다. 2020.12.3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해를 넘기게 됐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66명이다. 전날인 29일의 387명보다는 21명 적은 수준이지만, 여전히 300명 후반대 규모를 이어갔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5일부터 30일까지 16일 연속 300명을 넘었다. 하루 200명 이상 발생은 이달 2일부터 연속 29일간, 100명 이상 발생은 지난달 18일부터 연속 43일간이다.

[그래픽] 코로나19 대유행 주요 일지
[그래픽] 코로나19 대유행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만에 5명이 추가로 파악돼 누계 177명이다. 30일 확진자 중 해외 유입 1명을 제외하고 365명이 지역 발생, 즉 국내 감염이었다.

서울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만 75명이 확진됐다. 서울의 임시 선별검사소가 가동되기 시작한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간 익명 검사 33만6천665건을 통해 누적 9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1만9천4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는 8천386명, 격리에서 해제된 사람은 1만441명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