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식량사정, 추정보다 좋을수도…고기·생선섭취증가 고려해야"

송고시간2020-12-30 12:00

beta

북한의 식량 수급현황을 계산할 때 곡물 외에 고기와 생선, 야채 등의 소비를 고려하면 알려진 것보다 식량 상황이 나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최용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30일 KDI 북한경제리뷰에 게재한 '북한 식량 수급 분석을 위한 통계 현황과 시사점' 논문에서 북한의 식량 상황을 나타낸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 통계의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FAO 분석에서는 성인 1인이 1천700㎉에 해당하는 열량을 식량으로부터 섭취하고, 나머지 열량은 식량이 아닌 식품(채소, 고기, 생선, 과일 등)을 섭취해 보충하는 것으로 가정한다"면서 이런 추정이 실제 섭취 습관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DI 북한경제리뷰 보고서…"경사지·텃밭 생산량 집계 반영안돼 통계 정확성 낮춰"

북한 식량배급 쌀 (PG)
북한 식량배급 쌀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의 식량 수급현황을 계산할 때 곡물 외에 고기와 생선, 야채 등의 소비를 고려하면 알려진 것보다 식량 상황이 나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최용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30일 KDI 북한경제리뷰에 게재한 '북한 식량 수급 분석을 위한 통계 현황과 시사점' 논문에서 북한의 식량 상황을 나타낸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 통계의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FAO 분석에서는 성인 1인이 1천700㎉에 해당하는 열량을 식량으로부터 섭취하고, 나머지 열량은 식량이 아닌 식품(채소, 고기, 생선, 과일 등)을 섭취해 보충하는 것으로 가정한다"면서 이런 추정이 실제 섭취 습관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FAO는 북한 주민들이 쌀·옥수수·보리·밀·대두·감자 등 식량으로 하루치 열량의 70% 이상을 채운다고 가정해 식량 소요량을 계산하는데, 최근 고기와 생선 등의 소비가 늘어 실제 식량 소요량은 줄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경사지와 텃밭에서의 생산량이 조사 불가 등을 이유로 최근 집계에 전혀 반영되지 않은 점도 통계의 정확성을 떨어트리는 요소로 지적됐다.

FAO의 북한 식량 생산량 통계에서 텃밭 생산량은 2014년까지 매년 7만5천t으로 계산되다가 이후부터는 통계에 반영되지 않고 있다.

경사지 생산량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는 줄곧 20만t을 유지할 정도로 유의미한 비중을 차지했지만, 2017년부터는 마찬가지로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최 부연구위원은 북한의 2018년 11월∼2019년 10월 식량 부족량을 약 158만t으로 추정하면서도 "경사지 및 텃밭 생산량이 반영되지 않은 점과 최근에 가까워질수록 비식량 식품의 가용성이 확대된 부분을 고려한다면 이보다는 북한의 식량 사정이 좋을 것"이라고 추론했다.

(ENG) 북한은 왜 코로나 봉쇄 중에 관광지를 개발할까?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Gb7HBEIqb4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